국제

전동차에 매달려…美 ‘지하철 서핑’ 하던 14세 소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른바 '트레인 서핑'(train surfing)이라는 위험천만한 놀이를 하던 10대 소년이 결국 사망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이날 오후 8시 45분 경 뉴욕 지하철 퀸즈보로플라자역에서 14세 소년이 전철에서 떨어져 숨졌다고 보도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소년은 '지하철 서핑'(subway surfing) 중 전동차에서 떨어진 후 금속에 머리를 부딪쳐 사망했다. 낯선 용어인 트레인(열차, 지하철) 서핑은 달리는 열차에 매달려 서핑을 하는듯 묘기를 부리는 놀이다. 달리는 열차에 외관이나 위에 올라가 이같은 위험천만한 행동을 하기 때문에 사고가 나면 중상 혹은 사망으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교통공사(MTA) 측은 "문제의 소년이 전동차의 옆에 매달렸는지 위에 있었는지는 명확치 않다"면서 "'지하철 서핑'은 명백한 불법으로 젊은이를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