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칠레 시위 중 경찰 물대포 맞은 유기견의 견생역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일약 '국민 반려견'으로 떠오른 유기견이 새 주인을 만났다.

칠레의 동물보호단체 '애니멀 천국'은 "경찰 물대포를 맞고 부상한 유기견 루시오가 드디어 새로운 가족을 만났다"며 앞으론 시위현장에서 루시오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최근 밝혔다.

네티즌들은 "루시오를 시위현장에서 더 못본다면 매우 안타깝겠지만 유기견이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은 건 천만다행"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칠레 시위대, 특히 청년들이 루시오를 이처럼 끔찍하게 생각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유기견 루시오는 누구보다 열심히 시위에 참가한 '동지'였기 때문이다. 루시오는 시위대 편에 서서 컹컹 짖으며 함께 시위(?)를 벌이거나 시위대를 보호했다.

시위가 열릴 때마다 사람들과 뒤섞여 열심히 시위를 벌이는 유기견은 단연 돋보였다. 칠레 청년들은 그런 유기견의 사진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리기 시작했다.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유기견은 일약 전국적 유명세를 타게 됐다. 이름도 없던 유기견이 이름을 갖게 된 것도 '시위견'으로 유명해지면서다.

유기견은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에서 시위에 참여했다. 폭력이 난무하는 시위현장을 누비면서 그간 상처 하나 입지 않은 유기견이었지만 이날은 운이 따르지 않았다. 유기견은 앞장서서 시위를 벌이던 한 청년의 뒤를 따르다 미처 피하지 못하고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았다.

물대포의 위력은 대단했다. 물대포 직격탄을 맞은 유기견 루시오는 그대로 수십 미터 밖으로 밀려나가 쓰러졌다.

마침 현장엔 마요르대학 수의학과 학생들이 시위 중이었다. 학생들은 유기견 루시오가 쓰러진 곳으로 달려가 상태를 살피고 즉각 동물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도록 했다.



사연을 알게 된 동물보호단체들은 유기견이 물대포를 맞는 영상을 SNS에 올리면서 입양 희망자를 물색하기 시작했다. 유기견을 더 이상 길에 두었다간 어떤 큰 부상을 당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서다. 유명한 유기견이 새로운 가족을 만나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동물보호단체 '애니멀 천국'은 22일 "루시오가 워낙 유명한 유기견이다 보니 입양하겠다는 희망자가 많았다"며 "가장 적합한 가정을 선택, 유기견을 입양시켰다"고 밝혔다.

한편 루시오가 물대포에 맞은 뒤 경찰에 대한 민심은 더욱 악화하고 있다. 대학생들은 "경찰이 이젠 동물학대까지 서슴지 않는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