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리오넬 메시, 60억 원에 ‘포르쉐 디자인 타워’ 매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오넬 메시(32, FC 바르셀로나)가 미국 마이애미에 있는 초특급 주거시설 '포르쉐 디자인 타워'의 새 주인이 됐다고 아르헨티나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시가 구입한 아파트는 포르쉐 디자인 타워 47층, 지불한 금액은 500만 달러(약 60억원)다.

아파트는 침실 3개, 화장실 4개, 개인용 발코니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별한 건 자동차회사 포르쉐가 디자인한 건물답게 자동차전용 엘리베이터가 있다는 점. 자동차에서 내리지 않고 그대로 전용엘리베이터에 오르면 자신의 아파트 내에 주차가 가능하다.

슈퍼카를 아파트 안에 보관하길 원하는 슈퍼 리치들을 위해 지어진 맞춤형 건물인 셈이다.

미국 플로리다주 서니 아일즈 비치에 우뚝 서 있는 포르쉐 디자인 타워는 2016년 착공된 건물로 높이는 198m, 총 132가구 규모다. 수영장과 바비큐 파티장도 구비돼 있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포르쉐 디자인 타워에서 내려다 보는 바다 풍경도 일품"이라면서 부동산을 고르는 메시의 안목이 남다른 것 같다고 보도했다.

한편 메시가 미국에 부동산을 구입하면서 그의 미국 프로축구 진출설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메시가 미국 프로축구로 둥지를 옮길 것이라는 소문은 지난 9월부터 돌기 시작했다. 공교롭게도 메시가 염두에 두고 있다고 소문이 난 프로축구팀은 마이애미를 연고지로 삼고 있는 인터 마이애미다.

하지만 메시는 공식적으론 미국 프로축구 진출설을 부인했다.

그는 "바르셀로나를 집처럼 생각하고 있다"면서 "아직은 (바르셀로나에서) 몇 년 더 선수생활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언론은 "메시가 당장은 이적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앞으로 그의 거취를 단정하긴 힘들다"면서 미국 이적의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봤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