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한반도도 집어삼킬 목성의 새 사이클론 발견…완벽한 헥사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목성 남극에서 새로운 사이클론 발견됐다. 사진=NASA/JPL-Caltech/SwRI/ASI/INAF/JIRAM

주위를 집어 삼킬듯 휘몰아치는 목성의 지옥같은 사이클론(cyclone)이 새롭게 발견됐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은 목성탐사선 주노가 최근 근접비행을 통해 목성의 남극에서 새로운 사이클론 하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일 주노가 22번째 근접비행(Fly by·플라이바이) 중 발견한 이 사이클론은 미국의 텍사스 만한 거대한 크기다. 텍사스주의 면적은 약 70만㎢, 우리 한반도의 면적이 22만㎢인 점과 비교해 보면 사이클론이 얼마나 큰 지 알 수 있는 대목. 앞서 주노는 미국 대륙만한 한 개의 사이클론을 중심으로 그 주위를 회전하는 5개의 사이클론을 발견한 바 있다. 이번에 새롭게 한 개가 추가되면서 완벽한 헥사곤(hexagon·6각형)을 이룬 셈이다.

▲ 미국 대륙의 크기와 비교한 중앙의 사이클론과 새롭게 발견된 텍사스 만한 크기의 사이클론.
사진=NASA/JPLCaltech/SwRI/ASI/INAF/JIRAM

거대한 기체 행성인 목성은 멀리서보면 특유의 구름띠와 둥글게 보이는 타원형의 점들이 많은데 이 점이 바로 사이클론이다. 시속 수백㎞에 달하는 폭풍이 지구의 사이클론을 능가하는 속도로 불기 때문에 현실의 지옥이 존재한다면 바로 이곳이다.

공개된 사진이 마치 화산이 터져 용암이 분출하는듯 보이는 이유는 주노에 장착된 적외선 오로라 탐지기(JIRAM)가 촬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제 목성의 폭풍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이해하기 쉽게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NASA 측은 "새로운 사이클론의 풍속은 평균 시속 362㎞로 다른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면서 "사이클론을 통해 목성 대기의 특징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1년 8월 발사된 주노는 28억㎞를 날아가 2016년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에 맞춰 목성 궤도에 안착했다. 주노의 주 임무는 목성 대기 약 5000㎞ 상공에서 지옥 같은 목성의 대기를 뚫고 내부 구조를 상세히 들여다보면서 자기장, 중력장 등을 관측하는 것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