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최악의 호주 산불과 싸우는 ‘암환자’ 자원봉사 소방관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산불을 진화하는 모습과 대런 카터.

호주를 휩쓸고 있는 최악의 산불에서도 이에 맞서 싸우는 평범한 시민들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야후뉴스 호주는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서 자원 봉사 소방관으로 화마와 싸우고 있는 데런 카터(42)의 사연을 보도했다. 시드니 남서부 오크데일 출신의카터는 거의 한달 째 호주 역사상 최악의 산불과 싸우고 있다.

평범한 시민의 활약상이 현지에 큰 울림을 준 것은 그가 암환자이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카터는 지난해 12월 대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다. 현재까지 두번의 화학요법과 방사선 치료를 받았으며 내년 2월에도 치료가 예정되어 있다. 최악의 건강 상태에서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지역 사회를 위해 목숨을 걸고 산불을 진화하는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것.

▲ 소방관들과 대런 카터(사진 맨 왼쪽)

이같은 그의 영웅적인 행동은 산불 상황에서도 하와이로 휴가를 떠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큰 대비를 이룬다. 모리슨 총리는 두 달 넘게 번지고 있는 산불에도 가족들과 하와이로 휴가를 떠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큰 비난을 받다가 결국 21일 밤 귀국해 사과했다.

6년 째 산불 방재청(RFS) 소속으로 자원봉사를 하고있는 카터는 "산불 진화를 위해 나서겠다는 결심에 고민하지 않았다"면서 "산불이 이렇게 번지는 것에 욕도 나오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 달에만 20일 간 화마와 싸웠으며 암이 예상했던 것 보다 나를 힘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카터는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한 가정의 남편이자 아빠로 돌아가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카터는 "크리스마스가 끝나면 다시 현장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면서 "이곳은 내가 사는 지역사회고 할 수 있는 한 계속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개월을 넘어가고 있는 호주 산불은 호주 지역 동부뿐 만 아니라 남호주 서호주까지 번지며 현재까지 최소 9명이 사망했다. 특히 지난 19일에는 밤낮으로 고온과 강풍 속에서 산불과 싸우던 2명의 호주 소방대원들이 사망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