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비용 사기당해 결혼식 취소한 부부에게 일어난 기적같은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웨딩 플래너에게 사기를 당해 결혼식을 취소해야만 했던 부부에게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다. 부부를 위해 유명 요리사를 비롯해 친척과 친구들이 대거 앞장서 24시간 만에 결혼 준비가 완벽하게 마무리됐다.

24일 싱가포르 현지 온라인 매체인 투데이뉴스는 최근 사기를 당해 좌절해있던 신혼부부에게 일어난 놀랍고도 아름다운 사연을 전했다. 신랑인 무하마드 하칼무사(27)는 성대한 결혼식을 고대하며 지난 2년간 돈을 모아왔다. 하지만 결혼식 전날인 21일 웨딩 플래너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알고 보니 웨딩 플래너는 식사, 사진사 및 장식 등의 모든 비용을 가로챈 뒤 사라져버린 것. 웨딩 플래너에게 이미 모든 비용인 1만 3300달러(약 1545만원)를 지불한 뒤였다.

무엇보다 일생일대 최고의 순간을 고대했던 부부는 크게 낙담했다. 지인들에게 사정을 알리며, 결혼식을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신혼부부의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식구와 친구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결혼 준비를 돕자는 사연을 올렸다. 소식은 빠르게 일파만파 전해졌고, 싱가포르 최고의 요리사로 알려진 사이드 사야가 도움의 손길을 건네왔다. 그는 21일 정오경 소식을 전해 듣자마자 식자재 공급업체에 전화를 걸어 1000명 분의 식자재를 주문했다.

이뿐 만이 아니다. 그는 웨딩 장식 업체, 사진사, 요리사, 사진사를 비롯한 지인들에게 긴급 도움을 요청했다. 또한 웨딩 플래너에게 사기를 당해 망연자실해 있는 신랑의 아버지에게 “모든 일이 잘 이루어질 테니 아무 걱정 하지 마시라”라고 위로했다.



신랑 신부의 친척과 지인들도 결혼 준비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렇게 해서 결혼식을 앞둔 24시간 만에 모든 준비가 완벽하게 이루어졌고, 예정대로 22일 성대하고 아름다운 결혼식이 치러졌다. 신랑은 “원래 예상했던 결혼식보다 더욱 아름다운 결혼식을 치렀다”면서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종적을 감췄던 웨딩플래너는 신랑 측에 사과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더불어 한 달 안에 돈을 갚겠다는 메시지도 보내왔지만, 여전히 자취를 감춘 상태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