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부하면 누드사진 줄게” 호주 산불 피해지역 기부 독려한 20세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부하면 누드사진 줄게” 호주 산불 피해지역 기부 독려한 20세女

미국의 한 인스타그램 모델이 팔로워들에게 호주 자선단체들에 기부하면 자신의 누드사진을 대가로 주겠다고 밝히며 기부를 독려하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데일리메일 호주판 등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거주하는 인스타그램 모델 카일렌 워드(20)는 4일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 호주 산불 진화 및 피해 복구를 돕는 자선단체 10여곳 중 어느 한 곳에라도 10달러(약 1만원) 이상을 기부하면 자신의 누드사진을 보내주겠다고 밝혔다.

▲ 카일렌 워드가 공개한 호주 기부처 목록.

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팔로워 수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이 인플루언서(영향력자)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산불방재청(NSW RFS)과 빅토리아주 소방당국(CFA) 등 자신이 공개한 기부처 목록 중 어느 곳에나 10달러 이상 기부한 뒤 자신에게 기부 내용을 증명하는 확인서를 쪽지(DM)로 보내면 10달러당 개인적인 누드사진 한 장씩 전송하겠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최근 호주에서 일어나고 있는 산불로 인해 사람들은 물론 동물들이 죽거나 다치고 집을 잃는 모습을 보고 돕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의 누드사진을 이용하면 기부 활동에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번 활동으로 몇천 달러라도 기부되기를 희망했다. 처음에 그녀는 게시물을 올리고 나서 기부 활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까 봐 긴장해 극도로 불안했지만, 5분 안에 수백 명의 팔로워가 자신에게 기부를 인증하는 DM을 보내오자 걱정을 떨칠 수 있었다.

이날 하루 동안 2만 건에 달하는 DM이 영수증과 함께 도착한 것을 보고 놀랐다는 그녀는 이전까지 자신의 누드사진을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했다고 밝히면서도 현재 같은 업계에 있는 다른 몇몇 친구 역시 자신을 따라서 이런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미래의 자연재해를 막기 위해 같은 활동을 할지를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그녀의 파격적인 활동에 제약이 걸리고 말았다. 인스타그램이 그녀의 계정을 비활성화했다는 것이다. 그녀는 원래 계정을 복구하는 사이 새로운 계정을 개설했지만, 6일부로 새로 만든 계정까지 모두 비활성화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그녀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인스타그램 계정들이 삭제됐음에도 50만 달러(약 5억8500만원)가 넘는 기부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그녀의 자선적 의도와 달리 그녀에게 받은 누드사진을 무료로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재 호주에서는 이번 산불 사태로 지난해 9월 말부터 지금까지 가족 1500여채가 전소했고 24명이 사망했다. 이밖에도 360만 헥타르의 땅이 불에 타면서 거의 5억마리에 달하는 야생동물이 희생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카일렌 워드/인스타그램·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