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고대 마야문명 도시 잇는 길이 100㎞ ‘하얀 길’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대 마야문명 도시 잇는 길이 100㎞ ‘하얀 길’ 찾았다

멕시코의 울창한 숲에 있는 고대 마야문명의 흔적을 고고학자들이 자세히 밝혀냈다.

미국과 멕시코 연구팀이 1300여년 전인 7세기 초 유카탄반도에 있던 두 마야 도시 코바(Cobá)와 야수나(Yaxuná) 사이를 잇기위해 만들어진 길이 100㎞의 포장 도로길을 지도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라이다’(LIDAR)로 불리는 최신 레이저 감지 기술 덕분이다.

라이다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쓰이는 기술과 같은 것으로, 펄스 형태의 레이저를 발사해 그 빛이 돌아올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함으로써 지도화를 한다. 그 결과 나온 자료에는 지표면의 등고선이 나와 있어 인공 구조물이 숲속에 숨겨져 있어도 그 구조를 자세하게 알 수 있다.

이들 연구자는 두 도시를 연결하는 이 길을 분석하는 연구를 위해 라이다 관측장비를 탑재한 항공기를 띄워 그 일대를 스캔했다.

그 결과, 이 길은 폭이 약 8m이며 연결된 곳 주변에 최소 8130채의 건물 구조물이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면적은 전체적으로 올림픽 수영장 2900여 개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길은 큰 돌이나 자갈로 땅을 메운 뒤 그 위에 하얀색 석회암 스투코로 덧칠해 완성한 일종의 포장도로인데 석회암색 덕분에 유카텍 마야어로 하얀 길을 뜻하는 삭베(Sacbé)로 불리지만, 오늘날 하얀색은 거의 남아있지 않다. 멕시코에는 이런 길이 수십 개 남아있으며 그중 일부는 관광지로 개발돼 있기도 하다.

코바와 야수나를 잇는 삭베는 오래 전 발견됐으며 1930년대 시행된 현지 조사에서 두 도시를 곧게 잇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번 조사의 분석에서 이 길은 중간 중간 몇 개의 작은 도시와 마을로 벗어났다가 최종 목적지까지 뻗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이 길은 각 주거지를 쉽게 오가도록 인공적으로 연결해주는 다리 역할을 하는 것이다.

▲ 코바에 있는 비석의 그림. 코바의 여왕이자 여전사인 카윌 아하우가 그려져 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저명한 고고학자로 이번 연구를 이끌고 있는 트레이시 아드렌 마이애미대 인류학과 교수는 “이 길이 코바의 여왕이자 여전사인 카윌 아하우(K’awiil Ajaw)가 당시 신흥 강국으로 나중에 마야문명 3대 도시로 발전하는 치첸 이트사(Chichén Itzá)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건설하도록 지시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길이 생긴 시기는 서기 700년이 조금 못 됐을 때로 코바가 영토 확장 정책을 추진하고 있을 때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힘을 모아 치첸 이트사에 맞서려 했던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므로 유카탄반도 중심에 확고한 보루가 필요했다”면서 “이 길은 코바가 힘을 유지하기 위한 최후의 발악 중 하나였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코바와 야수나의 경계를 이루는 건물 구조물들의 유적 발굴도 진행했다. 올여름에는 3차 발굴조사를 할 예정이다. 목적은 멀리 떨어진 두 중심 도시에서 쓰이는 일용품의 유사성을 밝혀내는 것이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고고학 전문지 ‘고고과학 보고 저널’(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사진=마이애미대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