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라쿤 습격에 부리 잃은 ‘거위의 꿈’ 찍어낸 3D 프린터

작성 2020.03.22 13:06 ㅣ 수정 2020.03.22 13: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부리를 잃고 아파하던 거위가 3D 프린팅 기술 덕에 새 삶을 얻었다. CNN과 폭스뉴스 등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의 한 동물보호소가 부리를 잃은 거위를 위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보조기를 찍어냈다고 전했다. 우여곡절 끝에 새 부리를 갖게 된 거위는 적응 기간을 거치고 있다.

지난달 27일, 유타주 로건 지역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한 가족이 애완용 거위 ‘브루스’를 데리고 동물보호소를 찾았다. ‘제니 덕덕’이라는 이름의 오리 친구와 12년 넘게 가족 농장에서 지낸 거위는 예기치 못한 너구리의 습격으로 윗부리가 잘려 나간 상태였다. 스스로 먹이 활동을 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자칫 목숨까지 잃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인근 공과대학 동물학 교수 등과 함께 동물 재활을 돕고 있는 보호소 측은 거위에게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보철 부리를 만들어 주기로 했다. 청소년부터 노인까지 여러 자원봉사자의 도움 속에 보철 부리의 도안을 만들었고, 일주일 뒤 첫 번째 보조기를 찍어냈다. 부리의 각도와 콧구멍의 위치 등을 고려해 설계한 보조기였다. 그리고 지난 7일 거위는 드디어 새 부리를 갖게 됐다.

보조 부리 제작에는 3D 프린팅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필라멘트 소재인 ABS가 사용됐으며, 부착 과정에서는 치과에서 사용되는 특수 접착제가 동원됐다. 보호소 책임자 수잔 커티스는 “거위는 마치 자신이 도움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아는 듯, 보조 부리 부착 전 과정에서 굉장히 얌전했다. 보기를 착용하고 처음에는 어색해했지만, 이내 고개를 위아래로 움직이며 금방 적응했다. 새 부리가 마음에 드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확대보기
▲ 사진=샌디즈 동물구조대피소
새 부리를 얻은 거위는 잔뜩 신이 나 머리를 물웅덩이에 박고 부리 콧구멍 사이로 푸르르 거품을 내뿜었다. 다음 날에는 보조 부리로 깃털을 다듬었고, 오랜만에 만난 오리 친구와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보호소 측은 “일단 거위가 착용한 보조 부리를 미세하게 조정하는 작업이 더 필요하다. 장담할 수는 없지만 거위가 몇 년은 더 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거위의 평균 수명은 40~50년이다. 이어 “거위 부리를 만들게 될 줄 몰랐다. 앞으로도 동물 재활 분야에 3D 프린팅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남아프리카에서도 다리를 잃은 거위가 3D 프린터로 찍어낸 의족 덕에 다시 걸을 수 있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나 아직 안죽었다”…보이저 1호 240억㎞ 거리서 ‘통신’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콩팥 적출해도 다시 자란다” 거짓말에 속아 장기 파는 사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