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려와!” 이웃집 지붕에 올라간 염소들 탓에 난감해진 주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웃집 지붕 위에 올라간 염소 두 마리의 모습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사람들을 조금이나마 웃게 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 뉴스 등에 따르면, 웨일스 남부 론다커논타프주에 있는 블렌쿰이라는 이름의 작은 마을에서 사는 아이어머니 페이 윌슨예테스(49)는 집 마당에서 기르는 애완 염소 두 마리가 얼마 전 한 이웃 집 지중 위에 올라갔을 때 그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공유했다.

현재 휴가용 시골집에서 지내고 있는 이 여성은 두 염소가 말썽을 부린 사실을 남편에게 알려주기 위해 촬영했다면서도 영상을 공개한 이유는 염소들이 사람들의 얼굴에 미소를 가져다 주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영상은 메이블과 트러블이라는 이름의 두 염소가 높이 6m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진 이웃집 지붕 위에 올라가 타일을 망쳐놓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 모습에 윌슨예테스는 참을성 있게 이들 염소를 구슬리지만, 결국 이웃집 주인에 의해 쫓겨날 때까지 아랑곳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는 윌슨예테스가 이들 염소에게 “이리와, 내려와. 말 안 들을래!”라고 말하는 목소리도 담겼다. 또 이 여성은 “이리와 메이블, 트러블. 이리와, 착한 소녀들아”라면서 “오 맙소사, 내려와!”라고 소리치며 염소들 탓에 실시간으로 변하는 감정 상태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해당 영상이 화제가 된 이후로 이 여성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염소들이 밖에 나간 것은 처음이 아니다”면서 “심지어 버스에 타려고 했던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페이 윌슨예테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