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로 인간 사라지자 야생 퓨마 잇단 출몰…원숭이도 패싸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6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 도심에 퓨마 한 마리가 출몰했다. 코로나19 자택대피령이 내려진 뒤 이 지역에 야생 퓨마가 출몰한 건 이번이 세 번째다./사진=칠레국립동물원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자택대피령으로 이동이 제한된 마을에 야생동물이 숨어들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6일(현지시간) 칠레 수도 산티아고 도심에 퓨마 한 마리가 출몰했다고 보도했다. 구조대는 주택가에서 몸을 웅크리고 있던 퓨마를 포획해 인근 동물원으로 옮긴 뒤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다시 야생으로 돌려보냈다.

당국은 최근 일대 산지를 덮친 극심한 가뭄으로 먹이가 줄자 퓨마가 코로나19로 인적이 끊긴 주택가로 내려온 것으로 추정했다. 칠레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로 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진 상태다.

▲ 사진=칠레국립동물원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산티아고에서는 도심을 활보하는 퓨마가 잇따라 목격됐다. 1일 산티아고 치쿠레오에서는 야간 통행금지가 막 끝난 새벽 시간 사람 없는 도심을 어슬렁거리는 퓨마 한 마리가 붙잡혔다. 아파트 단지 안에서 포획된 새끼 퓨마는 무게가 평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22㎏으로 파악돼 구조당국이 보호 조치를 내렸다. 지난달 24일에는 30㎏짜리 수컷 퓨마가 담장을 오르락 내리락하다 붙잡혀 동물원에서 검진을 받고 방사됐다.

감염병 확산으로 인간이 사라진 거리를 점령한 건 퓨마뿐만이 아니다. 태국의 ‘원숭이 도시’ 롭부리에서는 관광객 감소로 먹이가 줄면서 예민해진 원숭이 수백 마리가 패싸움을 벌였다.

▲ 지난달 24일에는 30kg짜리 수컷 퓨마가 담장을 오르락 내리락하다 붙잡혀 동물원에서 검진을 받고 방사됐다.

▲ 지난달 24일에는 30kg짜리 수컷 퓨마가 담장을 오르락 내리락하다 붙잡혀 동물원에서 검진을 받고 방사됐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태국의 ‘원숭이 도시’ 롭부리에서는 관광객 감소로 먹이가 줄면서 예민해진 원숭이 수백 마리가 패싸움을 벌였다./사진=Sasaluk Rattanachai

스페인에서는 멧돼지와 염소, 늑대가 잇따라 발견됐으며, 전국에 이동 제한령이 내려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에는 야생 여우는 물론 평소 보기 드문 주머니쥐와 심지어 개미핥기까지 나타났다. 콜롬비아 현지언론 엘티엠포는 배의 입항이 줄어든 카르타헤나 만에서 돌고래도 목격됐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격리 속에 동물이 주인공이 됐다”고 표현했다.

한편 퓨마가 잇따라 출몰한 칠레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일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 기준 5546명, 사망자는 48명으로 확인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