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로 전세계 부자 재산도 급감…中 기업가는 ‘돈방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10억 달러(약 1조 2200억 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기업가 수가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판 포브스’로 불리는 ‘후룬보고서’는 최근 2개월 동안의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10억 달러 이상 보유한 기업가 수가 급감했다면서 9일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기준 10억 달러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전 세계 기업가 수는 무려 2816명에 달했다.

중국의 부자 연구소인 후룬(胡潤) 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 글로벌 기업가 재산변화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산이 증가한 기업가는 9%에 그친 반면 같은 기간 자산이 급감한 기업가는 8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는 재산 상의 변동이 없었다.

특히 코로나19가 확산됐던 지난 2개월 동안 전 세계 100대 기업가의 재산은 총 12.6% 급감, 감소한 재산 규모는 총 2조 6000억 위안(약 448조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글로벌 100대 기업가 1인당 하루 평균 4억 위안(약 688억 원)대의 손해를 입은 셈이다. 이는 이들이 약 2년 6개월 동안 벌어들인 수익 규모와 같은 수준의 재산 손실이다. 이 기간 동안 자산 규모 1위에 링크된 글로벌 기업가는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회장으로, 그는 ‘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으며 약 500억 위안의 자산이 줄어들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이 기간 동안 다우존스지수는 21% 하락, 인도 프랑스 독일, 영국 증시 역시 25% 가량 하락세를 보였다. 또, 일본, 홍콩 등의 증시도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해 각각 18%, 10%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동안 세계 주요 지수 중 상하이 종합 지수만 유일하게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후룬바이푸(胡潤百富)의 후룬 이사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는 각국 정책을 살펴봤을 때, 결과적으로 중국이 가장 큰 승리를 거뒀다”면서 “이는 중국 증시가 미국과 유럽 등 다수의 주요 증시와 비교했을 때 가장 적절한 방어를 한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기간 동안 재산이 불어난 100대 기업가 9명은 모두 중국인 자산가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보고서 조사에 따르면, 이 시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의료 기기 제조 관련 업체와 온라인 유통 관련 업체 등이 큰 호황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주민 이동 금지령과 재택근무자 증가 등으로 인해 온라인 관련 업체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초대형 제약 개발 업체인 ‘헝루이제약’, ‘한썬제약’ 등의 창업주 쑨퍄오양 회장의 자산이 약 2% 증가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쑨파오양 회장의 개인 자산 규모는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크게 상승, 총 2020억 위안(약 3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같은 기간 동안 샤오미(小米) 레이쥔 창업가와 징둥그룹(京東)의 류창둥 회장의 자산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고 해당 보고서는 집계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국내 먹거리 수급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농축산업체 운영주의 개인 자산이 크게 증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중국 최대 농축산업체로 알려진 신시왕(新希望)그룹의 류융하오(劉永好) 창업가의 자산 규모가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해 약 20%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융하오 회장의 총 자산 규모는 1050억 위안(약 18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국 돈육가공업체 무위안식품(牧原食品)의 친잉린(秦英林) 회장과 그의 부인 첸잉 등 가족 공동 자산이 16%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전과 비교해 이들 가족 공동 자산의 규모는 약 1550억 위안(약 26조 7500억원)을 초과한 상태다.



한편, 해당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는 중국 내 부자 순위에도 큰 변동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중국 부자 순위 1위에 텐센트(騰迅·텅쉰) 마화텅 회장(약 2900억 위안)과 알리바바(阿里巴巴) 마윈 회장(약 2900억 위안)이 공동 랭크됐다. 이어 헝루이제약과 한썬제약의 운영주 쑨파오양 회장(약 2020억 위안)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쑨파오양 회장의 자산 규모는 지난 2개월 동안 2% 이상 급증한 것으로, 부자 순위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 5위에서 3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부동산 그룹 헝다(恒大)의 쉬자인 회장의 자산은 21% 감소, 총 자산 규모 1860억 위안을 기록하며 중국 부자 순위 4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이어 5위에는 부동산개발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의 양후이옌 회장이 올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