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 닮은 고릴라도 코로나19 걸릴까…공원 폐쇄한 아프리카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르완다 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마운틴고릴라 자료사진. 사진=123rf.com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된 가운데, 일부 아프리카 국가가 고릴라 등 유인원 동물보호를 위한 관광 휴업에 돌입했다.

전문가들은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키진 않지만, 감염된 주인으로부터 바이러스에 전염될 가능성은 무시할 수 없다고 말한다.

일반적인 반려동물 외에 미국 뉴욕의 한 동물원에서 고양잇과 동물인 호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있지만, 이 밖의 동물에게서 감염 사실이 확인된 적은 없었다.

그러나 민주콩고공화국과 르완다, 우간다 등지의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은 인간과 유사한 유인원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이들이 서식하는 생태공원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르완다, 우간다, 민주콩고공화국의 밀림에 서식하는 고릴라를 보살피는 의료단체 ‘고릴라 닥터’ 소속 수의사 키얼스틴 질라디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마운틴고릴라 등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하지만 마운틴고릴라가 인간 병원체에 감염된 사례가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고릴라와 함께 유인원에 속하는 침팬지는 감기 바이러스에 감염된다는 사실이 이미 확인됐고, 에볼라 바이러스가 유행했던 당시에는 고릴라와 침팬지 수 천 마리가 에볼라 바이러스로 죽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 바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최근 24일 이내에 질병이 있는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고릴라에게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지침해 왔다. 또 사람과 고릴라와의 최소 안전거리를 7m로 규정했었지만,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은 이번 코로나19 사태 후 고릴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접근 제한 거리를 최소 10m로 연장했다.

코로나19로 위험에 처한 유인원은 고릴라뿐만이 아니다. 영국 오랑우탄 보호단체인 오랑우탄 어필 측은 “코로나19는 이미 멸종 위험에 처해 있는 오랑우탄에게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리버풀 존무어스 대학의 서지 위치 영장생물학 교수는 “이미 여러 국가가 유인원 관련 관광을 중단했고, 많은 연구소와 야생보호구역이 추가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