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베트남

[여기는 베트남] 교통 단속 걸린 女운전자에게 ‘성관계’ 요구한 부패 경찰

작성 2020.04.20 16:35 ㅣ 수정 2020.04.20 17: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사진=123rf(자료사진)
최근 베트남의 한 교통경찰이 교통법규 위반으로 적발된 여성 운전자에게 성관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베트남 영문지 VN익스프레스는 19일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어처구니없는 교통경찰의 부당행위에 대해 카인호아성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지난 18일 베트남 교통경찰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내용에 따르면, 나짱 교통국 소속의 한 고위 경찰관은 지난달 22일 경찰 단속에 걸린 여성 운전자를 불러 세웠다. 그는 여성 운전자의 차량 등록 문서를 압수하고, 교통 위반 스티커를 발부했다.

이어서 그는 여성 운전자에게 “호텔에서 하룻밤을 같이 자면 60만동(한화 3만원)의 범칙금을 대신 내주고, 차량 등록 문서도 돌려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경찰은 두 아이를 둔 유부남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파렴치한 행동을 증명할 여러 자료가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왔다. 심지어 호텔 룸 안에 상반신이 노출된 남녀 사진도 올라와 논란이 커졌다.


수사 당국은 서둘러 사진 속 경찰관의 신분을 확인 중이며,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해당 경찰관을 엄중 처벌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페이스북에 올라 온 관련 자료는 삭제된 상태다.

한편 베트남에서는 교통경찰이 단속에 걸린 운전자들에게 금품을 요구하며 눈감아 주는 사례가 적지 않다. 베트남 시민이 꼽은 가장 부패한 분야 1위로 ‘교통경찰’이 오르기도 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에 떨어진 드론 열어보니…성관계 영상 ‘수두룩’
  • 딸을 몰라보고…교통사고 현장 출동한 엄마 구조대원의 눈물
  • 게임하다 캐릭터 죽으면 현실서도 죽어…VR 창시자 “살인 헤
  • 구급차 운전사, 교통사고 시신 수습하러 가보니 친아들이…
  • “외모 마음에 들면 끌고 가” 이란 군경, 시위대 제압에 성
  • “안 긁은 복권이었네”…여친과 이별 90일만에 40kg 감량
  • ‘포탄 10만 발’은 누구 겁니까…미국이 굳이 韓포탄을 우크
  • 가오리 닮은 美 차세대 폭격기 ‘B-21 레이더’ 2일 공개
  • 야하다며 가렸던 ‘인어공주 뒷모습’ 돌아왔다…디즈니+, 검열
  • 갤럭시S23울트라, 손에 안잡힐 것 같은 아이폰 이번에는 잡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