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우한서 코로나19 취재 중 실종된 시민기자 3명, 여전히 행방불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천추스(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와 팡빈 그리고 리저화(사진=유튜브)

코로나19의 첫 발병지로 알려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시내에서 취재를 해오던 시민기자 3명이 지난 2월부터 실종 상태다. 소식이 두절된 이들 남성은 천추스(陳秋實·35)와 팡빈(方斌·25) 그리고 리저화(李澤華·25) 씨로, 당시 우한 시내의 모습을 SNS나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고 있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 등 외신에 따르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봉쇄됐던 우한시의 시장이나 병원, 화장터 또는 바이러스연구소 등에 가서 심각한 시내 모습을 전하던 시민기자 3명은 지난 2월부터 여전히 행방불명이다.

▲ 팡빈(사진=유튜브)

이 중 우한 시민이기도 한 팡빈씨는 2월 1일 시내 병원의 전경을 촬영하면서 시신을 담은 여러 개의 포대가 장례식장으로 옮겨지는 모습 등을 전했다. 팡씨는 이날 밤 당국에 체포됐지만, 자신이 구속되는 모습을 실시간 영상으로 SNS를 통해 알려 당일 늦게 풀려났다. 하지만 같은 달 9일 12초짜리 영상에서 그는 “모든 시민이 저항한다. 인민에 권력을 돌려주라”고 적은 종이를 펼쳐보인 것을 끝으로 소식이 끊겼다.

▲ 천추스(사진=유튜브)

그다음은 인권 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변호사이기도 한 천추스씨로, 우한시가 봉쇄되기 전인 1월 24일 현지에 도착해 시내나 병원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유튜브에 게시해왔다. 그달 30일 영상에서 그는 “무섭다. 내 앞에는 바이러스가 있고 내 뒤에는 공안이 있다”며 두려움을 토로한 뒤 “살아있는 한 여기서 보도를 계속할 것이다. 죽는 게 두렵지 않다. 내가 왜 공산당을 두려워해야 하나”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다음달인 2월 6일 오후 7시 이후로 연락이 두절되고 말았다. 천씨의 부모는 아들에게 격리를 위해 병원에 가겠다고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으나 그후 연락이 끊겼다.

▲ 리저화(사진=유튜브)

끝으로 리저화씨는 중국중앙텔레비전(CCTV)에서 근무하며 개인적으로 우한에 들어가 시내 모습을 전하고 있었다. 리씨는 화장터를 찾는 등 활발한 활동을 계속하다 2월 26일 코로나19의 발생원이라는 소문이 났던 우한바이러스연구소(P4랩)를 찾아갔다가 그날 밤부터 행방이 묘연하다. 리씨는 연구소를 방문한 뒤 차 안에서 “지금 쫓기고 있다. 도와달라”고 SNS를 통해 호소했다. 그리고 그날 밤 4시간 동안 영상을 보냈지만 마스크를 쓴 몇 명이 방에 침입하는 모습이 포착된 직후 화면이 시커멓게 변한 뒤 소식이 끊겼다.



세 남성의 실종에 대해 미국 공화당의 짐 뱅크스 하원의원은 지난달 31일 국무부에 서한을 보내 국회에 이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으나 큰 진전이 없다. 우한에서는 두 달 보름에 걸친 봉쇄가 풀렸고 사람들은 서서히 일상을 되찾고 있는데도 이들 남성은 여전히 생사조차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가족과 친구들은 이들의 안전을 기원하며 귀가할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