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외출 제한에 견주가 직접 미용…알파카가 된 포메라니안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으로 호주에서는 애견미용실이 문을 닫아 한 여성이 직접 반려견의 털을 깎았다가 후회했다며 인터넷상에 공유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사는 견주 허미온 올리비아는 최근 SNS에 도시봉쇄 조치로 외출이 제한된 데다가 애견미용실이 문을 닫는 바람에 반려견 매시의 떨을 직접 깎아줬다며 포메라니안 사진을 게시했다.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진 속 매시는 포메라니안 특유의 풍성한 털이 아무렇게나 잘려져 울퉁불퉁한 모습이다. 게다가 사진을 찍을 당시 매시의 표정 역시 왠지 슬퍼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새끼 알파카 같다”, “웃게 해줘 고맙다” 등의 호응을 보였다.

또 봉쇄령의 영향으로 올리비아처럼 애견미용에 도전하고 나서 후회한 사람들이 있었던 모양이다.

한 네티즌은 “내 개도 직접 미용해줬는데 다람쥐처럼 변했다”고 말했고, 또다른 네티즌은 “며칠 전 나 역시 쉽게 생각하고 애견미용에 도전했는데 정말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올리비아 역시 봉쇄령이 풀리면 매시를 데리고 즉시 애견미용실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에서는 지난달 18일 긴급 비상사태 선포가 발령돼 23일 정오부터 도시봉쇄가 시작됐었다. 거리에는 술집과 클럽, 극장 그리고 교회 등이 폐쇄됐고 음식점은 테이크아웃만 영업할 수 있다.



또 호주에서는 철저한 비거주자의 입국 금지에 더해 외출 금지 등의 조치로 최근 며칠 동안 확진자 증가가 상당히 억제되고 있어 일부 해수욕장을 재개장하는 등 조치를 조금씩 완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허미온 올리비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