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 때문에…학교 털고 칠판에 사과 글 쓴 도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멕시코에서 우려했던 생계형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멕시코의 한 초등학교에 도둑이 들었다. 컴퓨터 등 돈이 될 만한 기물을 싹쓸이한 도둑은 칠판에 범죄를 저지른 사연을 설명하면서 '죄송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의 토레온이라는 지역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도둑은 학교 외벽에 구멍을 뚫고 침입했다. 이어 문을 강제로 열고 학교 건물에 들어간 도둑은 교실을 돌아다니며 구석구석을 뒤졌다.

이러면서 도둑이 훔쳐간 건 컴퓨터, 냉방기, 발전기 등이다. 중고시장에서 팔아서 돈이 될 만한 물건을 싹쓸이한 셈이다. 처음 피해현장을 목격한 한 교사는 "도둑이 케이블까지 몽땅 훔쳐갔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학교 관계자들은 교실을 돌면서 피해현황을 확인하다가 칠판에 적힌 메시지를 발견했다. 도둑이 남긴 메시지였다.

도둑은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하지만 굶어죽기는 싫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런 짓을 한 죄인 올림'이라는 말로 정중하게(?) 끝맺음을 했다.

경찰은 "최근 들어 생계형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자가격리가 장기화하면서 생계를 걱정하게 된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생계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범죄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절도에 손을 대면서 표적이 되고 있는 건 오프라인 수업이 중단된 학교다. 정확한 통계는 아직 잡히지 않고 있지만 학교를 노린 절도는 멕시코 곳곳에서 성행하고 있다.



코아우일라주 3대 도시 중 하나인 몬클로바에선 최근 4개 학교가 줄줄이 절도 피해를 당했다. 피해 학교 중 하나인 13번 학교에 든 도둑은 컴퓨터 등 기물과 함께 학생들이 사용하는 학용품까지 모두 가져갔다.

학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형편이 어려워 잃어버린 기물과 학용품을 다시 구입하기도 쉽지 않다"면서 "아무리 도둑질을 하더라도 국가의 미래인 아이들이 공부하는 곳은 제발 노리지 말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