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코로나 봉쇄령 중 야채 팔며 고군분투하는 10살 소년가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로 태국 정부가 봉쇄령을 내린 가운데 10살 소년이 날마다 야채를 팔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0세 소년 동은 56세 할머니와 병상에 있는 96세 증조부와 89세 증조모를 돌보기 위해 날마다 야채를 리어카에 싣고 거리로 나선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할머니가 키운 야채들을 리어카에 싣고 내다 팔아 생계를 꾸리는 소년 가장이다. 한창 뛰어놀아야 할 어린아이지만, 세 명의 노인들을 위해 돈을 버는 일은 소년의 몫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소년의 야채 판매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거리에 사람들의 모습이 줄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봉쇄령이 5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되었다. 하지만 소년은 날마다 야채를 가득 담은 리어카를 끌고 거리에 나서고 있다.

우연일까? 이처럼 성실한 소년에게 뜻밖의 선물이 주어졌다. 팔리지 않은 야채더미를 실은 리어카를 끄는 소년의 사진이 우연히 인터넷에 알려졌고,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즉각 지방정부에 소년의 가정을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소년이 거주하는 송클라 지방정부는 소년의 집에 생필품을 전달하며,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꾸준히 전폭적인 지원을 주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누리꾼들은 “한순간도 자신이 처한 상황을 원망하기보다 최선을 다해 살아온 소년의 성실한 노력이 수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였다”고 전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