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정말 몰랐다”...승용차 밀며 질주한 트럭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물트럭 앞에 승용차가 끼인 줄 모르고 도로에서 무려 750m를 질주한 트럭 운전수와 트럭 밑으로 빨려 들어가 사망할 수도 있는 공포의 순간을 겪은 승용차 운전자의 인터뷰가 호주 언론에 공개 되었다. 호주 채널9 시사프로그램인 '어 커런트 어페어'는 지난 1일 (이하 현지시간) 멜버른에서 발생한 이 사고를 심층 보도했다.

지난 1일 오전 7시경 멜버른 서부 선샤인 웨스트의 웨스턴 링 로드를 달리던 승용차의 차주 켈리 뷰벡은 커피를 마시기 위해 맥도날드 진입로로 들어가려고 차를 준비 중이었다.

그때 화물트럭이 들이 닥쳤고, 화물트럭 운전자는 트럭 앞에 승용차가 끼인 줄도 모르고 도로를 질주했다. 승용차 운전자는 경적을 미친 듯이 울렸고, 트럭 주변으로 지나가던 차량 운전자들이 트럭 운전수에게 사고를 알리려고 경적을 울리는 모습이 주변 차량 운전자들의 카메라에 포착 되었다. 화물트럭은 750m를 달리고 나서야 마침내 멈춰 섰다.

화물트럭 밑으로 말려 들어갈 수도 있는 아찔한 사고를 겪은 승용차 운전자 뷰벡은 "트럭에 밀려 가는 내내 머릿속에는 남편과 딸이 떠올랐고, 이렇게 죽을 수는 없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침내 트럭이 멈추고 승용차 밖으로 나온 뷰벡은 트럭 운전수를 향해 "당신 때문에 하마터면 죽을 뻔 했다"고 소리 질렀다.

40년 동안 트럭 운전을 한 스티브 오데아 역시 이번 사고로 놀라기는 마찬가지. 오데아는 "정말 승용차가 끼인지 몰랐다"며 "당시 화물트럭에는 22톤의 양모를 싣고 가는 중이었는데 정말 아무 느낌도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트럭내 표시기능도 작동 중이었고, 거울도 확인했고, 차문에 달린 거울도 확인했지만 승용차를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럭에서 내려 자신의 트럭 앞에 승용차가 끼인 것을 발견하는 순간 "세상에"를 연발 했다.

사고 접수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트럭 운전자에게 특별한 범죄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아무런 기소를 하지 않았다. 경찰은 트럭 운전자의 약물 복용 여부도 검사하지 않았다.



다만 이날 아침 멜버른에는 큰비가 내려 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파손된 승용차의 수리비용 1만8000 호주 달러( 약 1400만원)는 보험으로 처리될 예정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