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매매업 종사자들 ‘칭찬’한 잠비아 당국… “코로나19 조사에 협조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아프리카 잠비아에서 성매매 업계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확산 방지를 위해 애쓰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영국 BBC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잠비아의 국경도시인 나콘데에서는 85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중 약 90%에 이르는 76명은 모두 성매매 업계 종사자이거나 트럭 운전자로 확인됐다.

탄자니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나콘데는 대형트럭 기사들의 많이 방문하는 도시로, 해당 트럭 기사들은 여러 도시와 국경을 넘나드는 동시에 성매매 업소 출입이 잦은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 위험 대상에 올라 있었다.

잠비아 보건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성매매 업소를 들른 고객들을 정보나 동선을 파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했고, 이에 따라 나콘데를 비롯한 몇몇 지역의 성매매 업소 종사자를 대상으로 조사에 나섰다.

이에 해당 지역의 성매매 업소 종사자들이 매우 협조적으로 고객의 정보를 건넸으며, 공무원들이 원하는 정보의 상당 부분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비아 보건당국은 “성매매업 종사자들은 조사 과정에서 매우 협조적이며, 우리는 그들에 대해 낙인을 찍거나 차별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그들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추적조사에 매우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관외 트럭 운전기사가 성매매업 종사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업소 측에서 (증상자의) 연락처를 건네준 덕분에 그를 찾아가 조사를 진행할 수 있었다. 그는 이미 코로나19 확진자였다”고 설명했다.

잠비아 및 탄자니아와 케냐, 에티오피아 등지를 포함하는 동아프리카 국가의 보건당국은 필수인력으로 분류돼 있으며 국경을 자주 넘나드는 대형트럭 운전기사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긴장은 늦추지 못하고 있다.



에드거 룽구 잠비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했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한 달 만에 중지하고, 지난주 레스토랑과 카지노, 체육시설의 이용을 허가했지만, 국경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아지자 국경을 임시 폐쇄 하라고 명령했다.

현재 잠비아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67명, 사망자는 7명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