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로켓 들고 샌드위치 주문?…美 반 봉쇄 무장 시위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가공할 만한 무기를 들고 샌드위치를 사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노스 캐롤라이나주의 주도인 롤리의 중심가에서 중화기로 무장한 시위대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롤리 시내에는 10여 명의 시위대가 각종 총기로 무장하고 거리를 활보했다.

이들은 불가피한 활동을 제외하고 집에 머물라는 '스테이 엣 홈'(stay-at-home) 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로 소총 등 각종 총기류를 휴대하고 거리를 돌아다녔다. 특히 이들의 시위 모습 중 관심을 끈 것은 AT4 로켓 런처라는 이름의 대전차 무기까지 들고 선 남성이다.

이 남성은 AT4를 어깨에 둘러매고 양 허리춤에는 권총을 찬 채 서브웨이 매장에 들러 샌드위치를 주문했다. 또 한 남성 역시 기관총을 들고 자랑하듯 거리를 행진했다. 다만 현지언론은 두 남성이 들고있는 AT4 등은 진짜가 아닌 모형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노스 캐롤라이나주는 오픈캐리법이 적용돼 총기 보유 허가자라면 공공시설에서 총기를 남에게 보이도록 휴대할 수 있어 일반 총의 경우는 진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위를 주도한 블루 이글루라는 이름의 단체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시위가 아닌 하나님이 미국인에게 준 자유를 지지하기 위해 모인 것"이라면서 "우리는 신선한 공기, 햇빛, 필요한 운동을 하기 위해 산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는 평화로운 집단이며 어떤 댓가를 치르더라도 이를 유지하기 원한다"면서 "싸움을 원하는 것이 아닌 반대로 악수하고 친해지고 싶다. 무장 사회는 예의바른 사회"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미시간 주도인 랜싱에서 총기로 무장한 수위대 700여 명이 비상 사태와 자택 대피령 해제를 요구하며 주의회 의사당 건물을 점거해 논란이 인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