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그건 중국한테 물어봐”…트럼프와 중국계 기자의 말싸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리핑 현장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에게 질문을 건네고 있는 CBS 소속 중국계 기자 웨이지아 장(왼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코로나19 관련 질문을 던진 중국계 기자에게 “그 질문은 중국에게 하라”라고 답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11일 CBS 소속 중국계 기자인 웨이자 장은 CNN 등 현지 언론이 생중계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장 기자는 “매일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인 사망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검사 문제가) 왜 당신에게는 국제적 경쟁인가”라는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이는 미국이 다른 나라보다 코로나19 검사를 월등히 많이 하고 있다며 여러 차례 자랑을 늘어놓은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를 지적한 것이다.

해당 질문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 모든 곳에서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 “그것은 당신이 중국에 해야 할 질문이다. 나에게 묻지 말고 중국에게 물어라. 그럼 당신은 매우 독특한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장 기자는 “왜 나에게 그렇게 말하느냐. 내가 왜 중국에 물어봐야 하느냐”고 받아쳤고, 트럼프 대통령은 “형편없는 질문을 던진 누군가에게 하는 말”이라며 날카로움을 감추지 않았다.

장 기자는 발언을 이어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기자에게 질문권을 넘겼다. 이후 장 기자 뒤편에 앉아있던 CNN 소속 케이틀랜 콜린스 기자가 발언을 시작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중도에 끊은 뒤 “매우 고맙다”라고 말하고는 회견장에서 퇴장해 버렸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를 두고 연일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사이에 두고 언론과 신경전을 벌인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3월 백악관의 한 관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쿵 플루’(Kung Flu, 쿵푸와 플루의 합성어)라고 불렀다고 지적한 중국계 기자의 지적에 대해 트럼프는 “그렇게(쿵 플루) 부르는 것은 틀리지 않았다.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온 것이 사실”이라고 받아쳤다.



또 공식 석상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명명해 중국뿐 아니라 미국 내에서도 CNN 등 다수 언론매체들로부터 “인종 차별적인 명칭”이라는 반발을 들었다. 아시아계를 포함한 다수의 기자들은 트럼프에게 “‘중국 바이러스’라는 명칭을 왜 계속 쓰는가”, “‘중국 바이러스’라는 명칭이 미·중 관계에 미칠 파장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고 물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답변하고 싶지 않다”, “노코멘트 하겠다”라며 일축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