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5G가 코로나를 확산시킨다!”…호주 반봉쇄 시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멜버른 빅토리아 주의회 의사당 앞에 300여 명이 모여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를 중단할 것을 주장하는 시위를 벌이다 경찰과 충돌해 10여 명이 체포됐다. 이들 시위대는 '코로나19는 거짓말', '자유와 권리를 위해 싸우자'라는 모토아래 '5G가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산시킨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 빌 게이츠를 체포할 것', '코로나19 백신 반대'를 주장했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멜버른 빅토리아 주의회 의사당 앞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반대 시위대 300여 명이 모여들었다. 이 모임을 주도한 전직 프로 레슬러 크레이그 콜스는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를 “악마”라 부르며 시위하다 경찰에 체포되었고 이 와중에 이마가 찢기는 상처를 입기도 했다.

시위대는 “5G(5세대 이동통신)가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산시킨다”는 음모론을 주장하며 “시민의 자유와 권리를 봉쇄할 것이 아니라 5G를 봉쇄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시위대 중에는 ‘백신 반대론자’들까지 참여했다. 이들은 홍역 백신을 맞은 어린이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백신 반대운동을 하는 자들로 코로나19의 백신개발을 반대하고 있다. 당일 시드니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의회 의사당 앞에서는 4살 아기를 안고 시위하던 백신 반대론자 성형시술소 간호사가 아기가 보는 앞에서 자신을 강제 체포한다고 저항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시위대는 또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를 체포하라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빌 게이츠는 이미 5년 전부터 팬데믹을 경고하면서 수십억달러를 백신 개발과 방역 시스템을 만드는데 기부하며 전염병 예방에 힘을 기울여 왔다. 시위대들은 빌 게이츠가 코로나19 백신에 전자칩을 심어 세계를 지배할 것이라는 음모론에 기반해 그를 체포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 시위자는 “수십년 전에 내 아버지가 언젠가 우리 몸에 전자칩을 넣을 것이라고 경고했는데 마침내 그 시기가 온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빅토리아주 경찰은 이번 시위는 불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위반 혐의로 10여 명을 체포하였고 최소 4명을 기소할 예정이다. 브랜단 머피 호주 최고 보건의료 책임자는 “5G가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산시킨다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하면서 이미 빅토리아주는 이번주부터 점진적 봉쇄조치 완화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들의 시위와는 무관하게 이미 호주는 최근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이번 주부터 전국적으로 봉쇄조치 완화에 들어간다. 12일 현재 호주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970명이며 이중 97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