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봉쇄령 완화 후 집 밖으로 사람 나오니…다시 쓰레기 넘치는 美 해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현지시간) USA투데이는 코로나19 봉쇄령 완화 이후 미국 플로리다 해변으로 인파가 몰리면서 모래사장이 쓰레기로 뒤덮였다고 전했다./사진=스펙트럼뉴스

코로나19 봉쇄령 완화로 재개장한 해변에 다시 쓰레기가 넘쳐나고 있다. 9일(현지시간) USA투데이는 코로나19 봉쇄령 완화 이후 미국 플로리다 해변으로 인파가 몰리면서 모래사장이 쓰레기로 뒤덮였다고 전했다.

지난 주말 수천 명의 나들이객이 미국 플로리다주 코코아비치 찾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시 폐쇄됐다가 재개장한 해변에는 봉쇄령이 완화되면서 외출에 목말랐던 인파가 한꺼번에 몰렸다. 코코아비치경찰국은 “내내 집에만 갇혀있던 사람들이 주말마다 해변을 찾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1만여 명이 몰렸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해변은 다시 쓰레기장이 됐다. 현지 환경단체 관계자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재개장과 동시에 우산부터 텐트, 의자, 가방 등 각종 쓰레기가 모래사장으로 밀려들었다”고 설명했다.

▲ 사진=플로리다투데이

▲ 사진=플로리다투데이

USA투데이는 5월 첫 주말 코코아비치에서 수거된 쓰레기봉투는 297개로 총 5440㎏에 달했다고 전했다. 지난 주말에도 비슷한 규모의 쓰레기봉투 305개가 수거됐다. 해변에 그대로 두고 간 각종 캠핑용품까지 포함하면 총량은 첫 주말을 뛰어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매일같이 해변 청소를 하는 환경단체들은 재개장 이후 수거되는 쓰레기 규모가 코로나 사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다고 입을 모았다. 한 단체는 “지난주 수거된 쓰레기가 성수기인 7월 넷째 주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출입금지 기간 하루 평균 10개 미만의 쓰레기봉투가 나왔다면, 재개장 이후로는 매일 100개 이상의 봉투가 수거된다고도 덧붙였다.

▲ 코로나19 봉쇄령 완화로 재개장한 해변에 다시 쓰레기가 넘쳐나고 있다./사진=폭스뉴스

▲ 사진=플로리다투데이

코코아비치경찰국은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 경찰은 8일 “코로나19 봉쇄령이 완화됨에 따라 해변에 불법 쓰레기가 유입되고 있다. 경찰력을 늘려 관련 법규 위반을 철저히 감시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환경단체들은 “단순히 모래사장이 더럽혀졌다는데 그치는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이미 바다 쓰레기로 목숨을 잃은 수많은 해양생물을 봤다”라면서 “쓰레기 불법 투기로 바다거북이나 바닷새가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꼬집었다.

▲ 사진=플로리다투데이

▲ 사진=폭스뉴스

플로리다주를 포함해 미국 일부 주들은 이달 초부터 잇따라 코로나19 봉쇄를 완화했다. 플로리다주는 4일부터 식당과 소매점 입장을 허용했다. 같은 날 자택 대피령이 만료된 캔자스주 역시 식당 이용이 가능해졌으며 이달 18일 이후 단계적으로 술집과 클럽 영업도 재개될 전망이다.

그러나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는 꺾일 줄 모른다.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12일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3만5000명을 향해가고 있으며, 사망자는 8만 명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봉쇄령 완화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안정기에 돌입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봉쇄령을 단계적으로 해제한 우리나라와 독일, 중국에서 재확산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대해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베를린 샤리테의대병원 교수는 가디언에 “극단적 상황은 피했기 때문에 오히려 방심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