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결혼·출산’ 권하는 베트남 정부, 젊은이들은 ‘글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8년 호치민에서 결혼식을 올린 100쌍의 커플 (출처= VnExpress)

“30살까지 결혼해서 35살까지 아이 둘을 낳아라!” 베트남 정부가 출산율 감소를 우려해 젊은 층에 권고한 사항이다.

지난달 28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승인한 출산율 조정 정책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TFR)을 2명~2.2명으로 유지할 것을 목표로 한다. 연평균 6% 이상의 고성장을 이어온 베트남이 출산율 감소로 인한 인구 고령화를 우려해 내놓은 결정으로 보인다.

베트남의 합계출산율은 2.09명으로 1986년 4명에서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특히 호치민은 1.36명, 동탑성은 1.34명, 바리어붕따우성은 1.37명으로 남부 도시의 합계출산율은 2명 이하로 감소했다.

이번 정책은 합계출산율이 2.2명 이하인 도시에서는 두 아이를 출산할 경우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가령 두 자녀 가정은 주택구매 및 임대료의 지원, 공립학교 우선 입학, 소득세 인하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베트남의 인구수는 지난해 9620만 명으로 세계 15위, 동남아 3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2016년 사회부 통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베트남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의 고령화 사회 접어들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하지만 베트남 당국의 출산 장려책이 어느 정도 효과를 보일지는 미지수다. 왜냐하면 최근 베트남 밀레니얼 세대는 소득이 높아지면서 현재의 삶을 즐기는 ‘욜로족’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결혼도 아이도 급할 게 없다”는 게 젊은 층의 반응이다.

사회학자들은 빠른 산업화, 현대화, 국제화가 젊은 층의 결혼에 대한 인식을 바꾸었다고 전한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28살의 사무직 빈 씨(남)는 “나에게 꼭 맞는 상대를 만나는 것이 중요하지,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고 전했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은행원 탄(34, 여)씨는 “결혼은 삶을 즐기는 것이지 반드시 아이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결혼 후에 하고 싶은 것들이 많아서 출산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친구들 역시 출산 계획이 없기 때문에 30살 전에 결혼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호치민에서 영어 교사로 근무하는 쿠엔(34, 남)씨는 “어머니 세대는 결혼이 성인이 되기 위한 첫 단계라고 말하지만, 내게 결혼은 그 마지막 단계이다”라면서 “내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결혼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사진= 2018년 호치민에서 결혼식을 올린 100쌍의 커플 (출처= VnExpress)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