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차 빼!”…구급차량이 길 막았다고 화내는 英 운전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런던의 한 거리에서 구급차량이 길을 막았다고 빨리 차를 빼라고 화내는 메르세데스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되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의하면 이 장면은 런던 서부 얼스 코트에 위치한 호가스 로드에서 발생했다.

당시 구급차량은 비상사태임을 알리는 신호등을 켜고 길에 주차한 상태에서 부상 당한 한 여성 환자의 이송을 진행 하는 중이었다. 대부분의 차량 운전자들이 인내심을 가지고 구급대원들이 환자 이송을 마칠 때까지 기다리는 중에 한 운전자가 자신의 차량에서 나와 구급대원들에게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이 운전자는 구급차량 바로 뒤에 있던 메르세데스 운전자. 운전자는 차량에서 나와서는 손을 흔들며 빨리 차를 빼라고 다그쳤다. 한 손에는 휴대전화를 들고 마치 구급차량을 불법 주차로 신고라도 하겠다는 듯이 흔들어 댔다. 이 운전자는 여성 환자가 구급차량에 오르자 자신의 차량의 문을 신경질적으로 열고는 차에 올랐다.

그러나 구급차량이 바로 출발하지 않자 이번에는 경적을 울리며 재촉하기 시작했다. 이에 구급차량의 응급대원이 내려 이 운전자에게 침착하게 상황을 설명했지만 운전자는 여전히 손을 흔들어 대며 빨리 출발하라고 재촉했다. 결국 구급차량이 출발하고 운전자도 그 뒤를 따르면서 상황은 끝났다. 하지만 이 운전자의 모습은 마침 다른 차선에 있던 운전자인 헨리 베클스의 스마트폰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베클스는 해당 동영상과 함께 “환자 이송을 하고 있는 구급차량 뒤에서 빨리 차를 빼라고 경적을 울리고 화를 내는 이 한심한 운전자를 보라”며 “마치 구급차량을 불법 주차로 신고라도 하겠다는 이 멍청한 인간아 한심하다”고 적었다.



해당 동영상이 공개되자 이 운전자를 비난하는 글들이 폭주하고 있는 상태. 한 네티즌은 “코로나19로 더욱 고생하는 의료종사들에게 이 무슨 행동이냐”며 화를 냈고, 많은 네티즌들은 “이 운전자의 신분을 공개해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런던 앰블런스 서비스 대변인은 “환자의 신속한 이송은 우리 응급대원들의 최우선 과제이며, 이 과정에서 다른 운전자들에게 불편을 줄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 대원들에게 언어적 혹은 육제적으로 해를 끼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경태 해외 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