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19로 가족 5명 잃었다”…브라질 할머니의 비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브라질에서 50여 일 만에 코로나19로 가족 5명을 잃은 할머니가 언론에 소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브라질 아마조나스주의 주도 마나우스에 사는 할머니 마리아 누네스 시님부(76). 그는 “나와 내 가족에게 이런 일이 닥칠 것이라곤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자식만 셋을 잃었으니 심정이 어떻겠는가”라고 반문했다.

30대에 남편과 사별하고 교사로 일하면서 홀몸으로 12명 자식들을 키워낸 할머니는 대가족을 이루고 있다. 아들과 딸이 40~60대에 이르면서 손자와 손녀는 60명을 넘어섰다. 증손자와 증손녀는 몇 명인지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할 정도다. 대가족에게 첫 슬픔이 닥친 건 지난달 5일(이하 현지시간). 3명 아들 중 1명인 라이문도(58)가 코로나19에 걸려 숨졌다. 대를 이어 교사가 된 아들은 엄마인 시님부 할머니를 모시고 살던 효자였다.

자식을 잃은 할머니에겐 이틀 뒤 7일 또 비보가 전해졌다. 남편이 사망한 뒤에도 자신을 친동생처럼 아껴주던 시누이(77)가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했다. 같은 달 13일 이번엔 딸 롤란다(48)가 세상을 떴다. 마나우스에서 장사를 하던 딸은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확산했지만 장사를 강행하다가 몹쓸 감염병에 걸렸다. 할머니는 “딸이 코로나19를 가볍게 여긴 것 같다”면서 “평소처럼 장사를 하다가 그만 코로나19에 감염돼 회복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불행은 끝이 아니었다. 지난달 24일 할머니는 큰시누이(80)를 잃었다. 이어 지난 1일엔 또 다른 아들 티아고(52)가 코로나19에 걸려 눈을 감았다. 아들은 코로나19에 걸려 이미 상태가 심각해진 뒤에야 병원에 실려가 입원한 날 바로 사망했다.

할머니는 괜찮을까? 함께 살던 아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한 할머니는 코로나19 밀접접촉자지만 한 번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적이 없다. 그만큼 브라질의 대응이 허술하다는 뜻이다. 실제로 할머니 주변에선 자식 셋과 시누이 둘 등 5명이 코로나19에 걸려 세상을 떠났지만 코로나19 사망자로 분류된 사람은 58살 아들과 48살 딸 등 2명뿐이다.



공식 통계를 보면 브라질에선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 26만5896명, 사망자 1만7840명이 발생했다. 그러나 시님부 할머니의 사례가 알려지면서 실제 확진자와 사망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할머니에겐 얼마 전 고열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했다. 할머니는 감기약을 먹은 뒤 증상이 사라졌다고 한다.

독실한 가톨릭신자인 할머니는 “감염병은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여기며 살았는데 이런 일을 당하고 보니 어이가 없다”면서 “신앙의 힘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