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식당서 마스크 착용놓고 실랑이하다 또 총기난사…왜 이럴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1일(현지시간) NBC뉴스는 얼마 전 미국 콜로라도주의 와플하우스 매장에서 주방장에게 총을 쏜 20대 남성이 체포됐다고 전했다./사진=와플하우스 공식 페이스북

마스크 착용을 놓고 벌어진 실랑이가 총기 난사로까지 이어졌다. 21일(현지시간) NBC뉴스는 얼마 전 미국 콜로라도주의 한 식당에서 주방장에게 총을 쏜 20대 남성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사건은 지난 14일 콜로라도주 오로라시의 한 와플가게에서 벌어졌다. 이날 가게를 찾은 켈빈 왓슨(27)은 마스크가 없어 음식 주문을 하지 못했다. 가게 종업원은 “마스크를 쓰지 않아 음식을 제공할 수 없다고 안내했다. 포장을 부탁했지만 규정상 그럴 수 없었다”고 밝혔다.

결국 발걸음을 돌린 왓슨은 잠시 후 마스크를 들고 다시 가게에 나타났다. 하지만 마스크 착용은 계속해서 거부한 채 음식을 내놓으라고 닦달했다. 종업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그는 카운터에 권총을 꺼내놓고 주방장을 위협하기까지 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왓슨은 주방장에게 “지금 당장이라도 네 머리를 날려버릴 수 있다”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왓슨의 친구가 그를 진정시키며 상황은 악화하지 않았고, 그가 떠난 뒤에야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주방장은 고소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다음날 밤, 왓슨이 또다시 가게를 찾았다. 이번에도 ‘노마스크’ 차림이었다. 놀란 주방장은 당장 가게에서 나가라며 그를 내쫓았고, 쫓겨난 왓슨은 건물 뒤편에 난 문으로 몰래 가게 안으로 들어가 주방장을 폭행했다. 급기야 주먹을 피해 도망가는 주방장을 향해 총기를 난사했다. 가슴에 총을 맞은 주방장은 병원 치료를 받고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경찰은 왓슨을 1급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으며, 10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지 못한 왓슨은 구금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

▲ 15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해리스버그에서 코로나19 관련 봉쇄 규제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숨 쉴 권리’를 강조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콜로라도주는 8일을 기점으로 자택격리령이 만료됐다. 다만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권고가 내려진 상태다. 그러나 물량이 턱없이 부족한 데다, 마스크 착용을 원체 꺼리는 미국인들의 심리 때문에 관련 사건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12일 고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 대형마트 경비원이 폭행을 당해 팔이 부러졌으며, 13일에는 마스크 때문에 편의점 직원과 옥신각신하던 손님이 난동을 부린 일이 있었다. 미시간주 마트 경비원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손님을 제지했다가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마스크가 곧 ‘항복’의 의미라는 생각이 미국인에게 내재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에이브럼스 뉴욕대 교수는 “일부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는 것은 공포를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마스크를 쓰는 것이 남들에게 ‘겁을 먹었다’고 말하는 것으로 생각해 강함을 보여주려고 거부하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 15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걸스카우트 관련 행사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스크와 선글라스를 착용한 어린이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AP 연합뉴스

▲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버거 레스토랑에서 테이블에 앉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오른쪽)과 론 디샌티스 주지사./사진=AP 연합뉴스

자유의 박탈로 여기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임상심리학자 스티븐 테일러는 “사람들은 뭘 하라고 하면 그 조치가 자신을 보호한다고 해도 자연스럽게 저항하게 된다”면서 “자유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아로노프 밴더빌트대 교수도 “마스크를 쓰는 것이 영구적인 것은 아니지만 강력한 반대파에겐 이런 일시적 지침도 너무 큰 양보인 것”이라고 밝혔다.

헷갈리는 당국 지침도 문제다. 아예 ‘노마스크’를 공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공식 석상마다 마스크 없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0일 경제재개 현장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역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식당에 들러 빈축을 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