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 봉쇄령 무시하다 걸린 페루 정치인, ‘시체 흉내’로 면피 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봉쇄를 비웃듯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적발된 시장이 관에 누워 코로나19 사망자 흉내를 내다 체포됐다.

페루 우안카벨리카 지방의 탄타라라는 곳에서 최근 벌어진 사건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페루 경찰은 18일(이하 현지시간) 탄타라 모처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봉쇄를 무시하고 술판이 벌어졌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했다.

경찰이 들이닥치자 술을 마시던 사람들 사이엔 일대 난리가 벌어졌다. 남미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 봉쇄를 시행한 페루에선 봉쇄를 위반하면 체포된다.

술판을 벌인 사람은 다름 아닌 탄타라의 현직 시장 하이메 롤란도 토레스였다. 시장이 친구들과 모여 술을 마신 사실이 드러나면 파문이 클 게 불을 보듯 뻔했다.

다급해진 시장은 벗어 던졌던 마스크를 챙겨 끼고는 주변에 있던 관에 들어가 벌러덩 누웠다. 코로나19 사망자로 위장, '시체놀이'로 위기를 모면하려 한 셈이다.

그런 시장을 본 친구들도 저마다 관으로 뛰어 들어 시체 흉내를 냈다.

하지만 이미 사실을 알고 출동한 경찰의 눈을 속이진 못했다. 경찰은 봉쇄 위반 혐의로 시장과 친구들을 전원 연행했다.

경찰은 "연행될 당시 시장과 친구들이 모두 취한 상태였다"며 당시의 상황을 그대로 담은 채증영상을 공개했다. 익명을 원한 경찰 관계자는 "시장이 코로나19 사망자 행세를 하려 했지만 경찰 누구도 믿지 않았다"며 "엉성하게 누워 있는 모습을 보니 헛웃음이 나오더라"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술판을 벌인 토레스 시장에 대한 주민들의 평판은 최악이다. 도무지 시정을 챙기지 않고 있다는 주민들의 불평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지난 9일 탄타라의 한 공원에선 주민들이 긴급회의를 열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시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며 주민들이 개최한 회의다.

토레스 시장은 이 회의에 불려나가 주민들에 호된 질책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페루가 봉쇄를 시행한 지 50일을 훌쩍 넘겼지만 토레스 시장은 자리를 비운 날이 많았다. 단순히 출근을 하지 않은 게 아니라 아예 탄타라를 떠나 있었다.



주민들은 "50여 일 동안 시장이 탄타라를 지킨 건 불과 8일뿐이었다"며 제대로 시장 역할을 하라고 촉구했다. 토레스 시장은 이에 대해 "시정을 위해 볼 일이 있어 다른 곳을 방문했던 것"이라고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 또 비난을 받았다.

사진=코메르시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