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베트남] 병마와 싸우며 학업 이어간 대학생, 졸업장 손에 쥐고 눈 감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숨을 거두기 하루 전 자택에 누워서 졸업장을 손에 쥔 캉의 모습.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학생이 대학 졸업장을 손에 쥐고 이튿날 눈을 감았다.

베트남 현지 언론 탄티엔은 껀터 대학 농학부 식품공학을 전공하는 22살 대학생 캉의 사연을 전했다. 활발하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던 캉은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대학 생활을 했다. 남을 돕는 일에 앞장섰고, 학업 성적도 뛰어나 인기 많은 학생이었다.

하지만 대학 3학년이 되던 지난해 혈액암 진단을 받았다. 꿈 많고 야심에 가득 찬 청년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시한부 판정을 받았지만, 그는 학업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학교에도 출석해 마지막 실험 과제까지 마무리했다.

▲ 건강했던 대학 시절 캉의 모습(좌측)

그는 종종 친구들에게 “내 몸이 회복되고, 충분한 돈이 있다면 어려운 환경에 처한 사람들을 도우면서 살겠다”고 말하곤 했다. 지난 1년간 병마와의 힘겨운 싸움을 하면서도 마지막 졸업장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가족들에게는 “졸업식에 꼭 참석해 졸업장을 내 손으로 받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곤 했다.

하지만 지난 4월 17일, 병세가 악화되면서 집에서 치료를 이어가게 되었다. 안타까운 그의 소식을 들은 대학 총장은 그의 집을 직접 방문해서 졸업장을 건네기로 했다. 이윽고 지난달 18일 총장은 직접 캉의 졸업장, 성적증명서, 학사모 등을 챙겨 캉의 집을 방문했다. 몸을 일으킬 수 없을 정도로 병세가 악화된 상태였기에 누운 상태에서 학사모와 졸업 가운을 입었다. 총장은 누워있는 그에게 졸업 축사와 함께 졸업장을 건넸다.

가족과 친구들은 손뼉을 치며 함께 기뻐했지만,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순 없었다. 하지만 캉은 밝은 표정으로 꿋꿋하게 웃어 보였다. 염원대로 졸업장을 손에 쥔 캉은 이튿날인 19일 두 눈을 감았다.

캉은 “나를 응원해준 선생님, 친구들, 가족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졸업장을 손에 쥘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는 말을 남겼다.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살다 간 캉의 사연에 수많은 누리꾼들이 경의를 표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