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완치 후 마시는 시원한 맥주 한모금…美 103세 할머니 코로나19 극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3세 할머니가 코로나19와 싸워 이겼다. 31일(현지시간) CNN은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사는 103세 할머니가 3주 만에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103세 할머니가 코로나19와 싸워 이겼다. 31일(현지시간) CNN은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사는 103세 할머니가 3주 만에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요양원에 살던 제니 스테즈나(103) 할머니는 미열 증상에 시달리다 4월 말 처음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상태는 점점 악화됐고 가족들은 최악의 상황에 대비했다. 손녀는 “할머니에게 그간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작별 인사를 해야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할머니 역시 코로나19가 무엇인지 제대로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자신이 매우 아프고 곧 죽을 수도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손주사위는 “할머니에게 천국에 갈 준비가 되었느냐고 묻자 ‘당연하지’(hell yes)라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할머니 본인을 포함해 모두가 마지막을 준비하고 있을 때 기적이 일어났다. 완치 판정이 나온 것이다. 현지언론은 할머니가 지난달 8일 처음 음성 반응을 보인 후 5일 만에 공식적으로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할머니가 머물던 요양원 첫 완치자였다.

할머니는 완치 판정이 나온 후에도 걱정이 돼 서성이는 간호사들에게 “나 이제 안 아파, 꺼져”라며 농담도 던졌다. 요양원 직원들은 죽다 살아난 것을 축하하기 위해 얼음처럼 차가운 맥주를 들고 입원실을 찾았다.

평소 가장 좋아하던 맥주를 받아든 할머니는 꿀꺽꿀꺽 시원한 맥주를 들이키며 건강을 과시했다. 가족들은 “암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 모두에게 웃음과 희망을 준 것 같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다만 할머니와 같은 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된 33명의 노인은 아직 사투를 벌이고 있다. 요양원 측은 제니 할머니와 같은 고령 환자의 완치 소식도 종종 들려오는 만큼 노인들이 곧 회복할 것으로 굳게 믿고 있다.

현재까지 언론에 알려진 세계 최고령 코로나19 완치 환자는 스페인 113세 여성이다. 지난 4월 요도 감염과 미열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지난달 중순 완치 판정을 받았다.

우리나라에서는 포항에서 치료를 받던 104세 최모 할머니가 입원 67일 만에 완치 판정을 받아 국내 최고령 환자로 기록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