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女레슬러 ‘극단 선택’에…한국계 女격투기 챔피언 “댓글 전 생각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앤절라 리(사진=Handout)

지난달 일본 여자 프로레슬러 기무라 하나가 SNS에서 악플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을 두고 아시아 최대 규모 종합격투기(MMA) 단체 원챔피언십의 여자 아톰급 챔피언 앤절라 리(23·한국명 이성주)가 사람들에게 댓글을 남기기 전 다시 한번 생각해 달라고 호소했다.

중국-싱가포르계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로부터 태어났으며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인 크리스천 리(21·한국어명 이성룡)를 남동생으로 둔 앤절라 리는 2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보다 1살 어린 기무라 하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을 두고 미리 알았다면 도왔을 것이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다.

▲ 앤절라 리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사진=앤절라 리/인스타그램)

그는 또 “끊임없이 대중의 주목을 받는 것은 누구에게나 큰 부담을 줄 것이다. 거기에 사람들의 비판과 비난 그리고 무지하고 악의적인 의견이 더해지면 누구든 벼랑 끝으로 내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난 만나본 적도 없는 사람에게 사람들이 왜 부정적으로 말하거나 불행을 바랄 필요가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당신의 말은 누군가를 기운 차리게 하거나 치유할 수 있지만 또 다른 누군가를 쓰러뜨리거나 파괴할 수도 있다”면서 “제발 말하기 전 다시 한번 생각하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누군가의 목숨을 구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 기무라 하나(사진=Yoccy441 / CC BY-SA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4.0))

열흘 전인 지난달 2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기무라 하나는 셰어하우스에서 남녀 6명이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인 ‘테라스하우스’에 출연해 유명세를 치르면서 악성 댓글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중요한 시합을 앞두고 의상을 잘못 세탁해 줄어들게 한 남성 출연자에게 화를 내는 장면이 방송돼 성격 등을 비난하는 부정적인 반응이 올라온 것이다. 소속사는 기무라의 사인 등을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지만 악성 댓글에 따른 스트레스와 연관된 죽음으로 현지 언론들은 보고 있다.



일본에서는 이 사건을 계기로 댓글을 다는 발신자의 정보 공개 청구 절차를 간소화하는 프로바이더(인터넷 제공자) 책임 제한법 개정 서명 운동이 펼쳐졌다. 이 법은 포털(프로바이더)은 악성 댓글 피해자가 요청할 경우 그 댓글을 삭제하고 댓글 작성자 정보를 피해자에게 제공하지만, 시간과 비용이 들고 절차가 복잡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와 여당은 SNS에서 익명의 발신자에 의한 악플 대책을 검토해 연내 정책을 내놓기로 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