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년 간 50만명 도전…100만 달러 ‘보물 찾기’ 주인공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의 억만장자이자 보물사냥꾼인 포레스트 펜(89)이 보물상자에 실제로 담은 각종 보물들

▲ 10년 전 보물찾기를 시작한 보물의 주인, 미국인 포레스트 펜(89)

로키산맥 어딘가에 숨겨져 있던 100만 달러어치의 보물을 둘러싼 ‘보물찾기’가 10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멕시코주 산타페에 거주하는 골동품 거래상이자 작가로 활동하는 억만장자인 포레스트 펜(89)은 1988년 간암 말기 판정을 받은 뒤, 자신이 평생 모은 금괴와 보석, 황금 동전 등을 가로 25㎝·세로 25㎝·높이 25㎝의 상자에 담아 로키산맥 어딘가에 숨겨놓았다.

그리고 10년 전인 2010년, 보물을 찾는 단서를 담은 자서전 ‘스릴 넘치는 추억’(The Thrill of the Chase)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이 책에는 보물이 묻힌 장소에 관한 9개의 힌트를 담은 시(詩)가 포함돼 있었다.

▲ 보물이 위치한 곳의 힌트가 담긴 로키산맥 지도

▲ 포레스트 펜이 숨긴 보물상자

싯구의 내용은 따뜻한 물이 정체된 곳(where warm waters halt) / 협곡으로 떨어져 (And take it in the canyon down) / 멀지는 않지만 걷기에는 먼 곳(Not far, but too far to walk) / 브라운의 고향 아래에 묻힌 곳(Put in below the home of Brown) 등이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펜은 현지 언론인 산타페뉴멕시코와 한 인터뷰에서 “지난 10년간 50만 명의 사람들이 찾아 헤맨 보물을 찾은 사람이 드디어 나타났다”고 밝혔다.

펜에 따르면 자신의 이름을 밝히길 거부한 행운의 주인공은 로키산맥에서 자신이 찾은 보물의 흔적을 펜에게 사진으로 전송했고, 펜은 그것이 10년 전 사진이 숨긴 보물이 맞다는 것을 완벽하게 확인했다.

펜은 “50만 명이 참여했던 지난 10년은 내게 매우 좋은 시간이었다”면서 “(보물이 찾아진 현재는) 내 기분이 기쁜지 슬픈지 나도 잘 모르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펜은 자신이 보물을 숨긴 장소와 이 보물을 찾은 사람 등의 정보를 여전히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현지 언론은 보물의 가치가 100만 달러, 한화로 12억 원은 훌쩍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펜이 시작한 ‘보물찾기’는 목숨을 건 위험한 도전으로 비난을 받기도 했다. 험난한 산에서 보물찾기에 나섰다가 실종되거나 목숨을 잃는 사고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2017년에는 31세의 보물 사냥꾼이 실종됐다가 그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

같은 해 6월에는 50대 목사가 보물을 찾아 나섰다가 숨졌고, 랜디 빌리유 라는 이름의 보물 사냥꾼 역시 2016년 실종된 뒤 1년 후에야 주검으로 발견됐다.



이에 보물을 직접 숨겼다고 밝힌 펜은 “나처럼 여든 살이 넘은 사람이 가기 어려운 곳에 숨긴게 아니다”라며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