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종 앞에선 제복도 소용없어…美경찰 차별에 흑인소방관 울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전역으로 번진 가운데, 미국 경찰의 인종 차별 논란이 또 불거졌다. NBC뉴스는 7일(현지시간)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인종 프로파일링’ 피해를 보았다는 한 소방관의 주장을 보도했다./사진=NBC10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전역으로 번진 가운데, 미국 경찰의 인종 차별 논란이 또 불거졌다. NBC뉴스는 7일(현지시간)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인종 프로파일링’ 피해를 보았다는 한 소방관의 주장을 보도했다.

인종 프로파일링은 피부색이나 인종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하는 미국 수사당국의 수사 기법이다. 특정 인종을 의심하거나 표적으로 삼기 때문에 인종차별적 여지가 다분하다.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카운티 소방관 테렐 파치(23)는 얼마 전 자신이 이 같은 인종 프로파일링의 희생자가 됐다고 항변했다.

파치는 3일 저녁 소방서 앞에서 경찰의 갑작스러운 검문을 받았다. 파치는 “소방서 앞에 서 있었는데 경찰 두 명이 총을 뽑고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그가 소방관 신분을 밝혔음에도 경찰은 총을 거두지 않았다. 심지어 파치는 당시 제복 차림으로 근무 중이었다.

▲ 파치는 3일(현지시간) 로드아일랜드주 프로비던스카운티 메서스트리트 소방서 앞에서 경찰의 인종차별적 검문을 받았다. 당시 소방서에서 근무 중이었던 그는 제복 차림이었다./사진=NBC10

총기 소지 여부를 묻는 경찰에게 파치는 “소방관에게는 총기 소지가 허용되지 않는데, 내가 총을 가지고 있어야 할 이유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고 차량 검색까지 실시했다. 검문 이유에 대해선 그가 무기를 소지하고 사라진 흑인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몇 시간 후 보디캠 영상을 확인하고 문제를 인식한 경사급 경찰이 소방서를 방문해 파치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긴 했지만 파치는 그날의 수모를 잊지 못하고 잇다.

이틀 뒤 열린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 참석한 그는 “(백인 동료의) 운전석은 뒤지지도 않았다. 차량 등록증과 보험증도 보려 하지 않았다. 경찰은 오로지 내가 타고 다니는 조수석과 뒷좌석만 뒤졌다”며 울음을 삼켰다.

▲ 사진=NBC10

이어 “제복 차림으로 소방서에서 근무 중인 소방관에게까지 경찰은 흑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총을 빼 들었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지만,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명백한 ‘인종 프로파일링’인 이번 사건이 미국 내 유색인종에게 경종을 울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동료 소방관들도 분노를 쏟아냈다. 프로비던스소방관연합 데릭 실바 회장은 “젊은 흑인에겐 제복도 소용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경찰 조직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미국 경찰노조(FOP) 프로비던스 지부는 성명에서 모든 의혹을 부인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FOP 프로비던스 지부 마이크 패티 부지부장은 “경찰은 인종 프로파일링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어떤 행동도 하지 않았다”라면서 “단지 신고인에게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사건에 응하고 조사했을 뿐”이라고 단언했다.

▲ 사진=NBC10

소방관연합회의 유감 표명에 대해선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 요즘 같은 혼란의 시기에 여론을 잡기 위한 기회주의적 행동이다. 슬프고 역겨운 일”이라고 맹비난했다.

일단 프로비던스 시장 호르헤 엘로르자는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엘로르자 시장은 “누구도 이런 일을 경험할 필요가 없다. 이번 일이 초래한 아픔에 대해 시를 대표해 사과한다”고 말하며 시 당국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한편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의 과잉진압으로 흑인 용의자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하면서, 미전역에서는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한때 약탈과 폭력사태로 번질되면서 우려를 낳았으나 점차 안정세를 되찾아 이제는 평화 시위가 전개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