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폭탄 파인애플에 이어…태국서 먹이 찾던 코끼리 감전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국의 한 망고 농장 인근에서 죽은 채 발견된 코끼리(동영상 캡쳐)

▲ 인도의 마을 주민이 준 ‘폭탄 파인애플’을 먹고 고통 속에 세상을 떠난 코끼리의 마지막 모습

인도에서 임신한 코끼리가 사람들이 준 ‘폭탄 파인애플’을 먹고 세상을 떠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안긴 가운데, 태국에서는 인간이 설치한 전기 울타리에 감전된 것으로 추정되는 코끼리의 사체가 발견돼 논란이 일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 주 초, 태국 쁘라쭈압키리칸에서 코끼리 한 마리가 숨이 끊어진 채 발견됐다.

해당 지역의 국립공원을 관리하는 관계자가 이를 발견했고, 전문가들은 코끼리의 상아에서 화상의 흔적을 발견했다.

공원 관계자에 따르면 코끼리가 죽은 채 발견된 지역은 민간인이 소유한 사유지이며, 인근에는 망고 공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원 관계자가 망고 공장 소유주 및 관리자에게 확인한 결과, 이들은 망고 공장의 방범을 위해 공장 주변에 전기가 흐르는 울타리를 설치했다고 인정했다.

코끼리 사체를 살핀 수의사들은 코끼리가 전기 울타리에 걸리면서 감전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굶주린 코끼리가 민가와 농장 주위에 자주 출몰하는 요즘, 목숨을 잃은 채 발견된 코끼리 역시 먹을 것을 찾다가 전기 울타리에 걸려 감전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

수의사들은 향후 부검을 통해 코끼리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끼리의 죽음에 전기 울타리가 연관돼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면, 해당 농장주와 관리자에게 동물을 해한 법적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태국에서 굶주림에 허덕이던 코끼리가 국립공원 울타리를 벗어나 농경지 주변을 어슬렁거리던 중 총에 맞아 목숨을 잃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는 점에서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태국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코끼리 관광 산업이 축소됐고, 이에 수백 마리의 코끼리가 고향으로 돌아가는 ‘자유’를 되찾았다. 일부 코끼리는 환경친화적인 공동체에서 마을 주민들과 평화롭게 살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일부 코끼리는 서식지 파괴와 먹이 부족, 밀렵 등으로 여전히 고통스러운 삶을 이어가며, 이 과정에서 사람과의 충돌이 빈번하게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