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국의 대형 슈퍼마켓이 ‘펭귄 가족’ 한꺼번에 입양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이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스터 동물원에서 입양한 펭귄 중 한 마리

▲ 펭귄 가족 입양을 결정한 영국 대형 슈퍼마켓 체인 아이슬란드

영국의 대형 슈퍼마켓이 팔지도 못하는 ‘동물’을 입양한 사실이 알려져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대형 슈퍼마켓 체인 아이슬란드는 최근 체스터 동물원으로부터 홈볼트 펭귄 무리를 한꺼번에 입양했다. 평범한 마트가 어울리지 않게 펭귄 무리를 입양한 이유는 ‘동물원의 동물 살리기’에 있다.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역사와 규모를 가진 영국 최대의 체스터 동물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어려움을 겪어왔다. 봉쇄령으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부채는 늘어가고 동물들에게 사료를 사 먹일 여력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동물원 측은 사회 각계각층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현지의 대형마트가 화답했다. 지금까지 많은 사람이 즐거운 추억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 펭귄에게 보답하고, 펭귄이 보다 더 안정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길 바란다는 의미였다.

아이슬란드 슈퍼마켓이 펭귄을 직접 데려다 키울 수는 없지만, 입양을 결정한 만큼 재정적 지원을 통해 동물들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아이슬란드 슈퍼마켓과 계약관계에 있는 냉동식품 소매업체도 발 벗고 나서, 펭귄에게 필요한 먹이를 제공하는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펭귄을 포함한 동물 또는 동물원과 다소 거리가 먼 것으로만 여겨졌던 대형 슈퍼마켓의 선행은 더 많은 사람이 현재 동물원과 동물이 처한 위기를 인지하고 도움을 전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해당 슈퍼마켓의 관계자는 “체스터 동물원은 지역 사회의 중심이자 우리가 좋아하는 가족과도 같다. 나 역시 어린 시절 체스터 동물원을 방문하며 자랐고, 내 아이들 역시 이 동물원에 가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우리는 동물원을 대신해 홈볼트 펭귄을 입양하고, 동시에 동물원이 다시 문을 열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동물에게 도움을 줄 수 있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지의 한 네티즌은 “아이슬란드 슈퍼마켓이 매우 좋은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모두 우리 동물원들을 구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아이슬란드 측의 결정에 매우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동물원은 체스터 동물원 한 곳만이 아니다. 독일 북부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에 있는 노이뮌스터 동물원은 매년 15만 명이 찾았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관광객이 급감하자 ‘동물 안락사 리스트’를 만들었다.

변변한 수익이 없어 후원금으로만 운영하던 중 동물들에게 제대로 사료를 공급하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이 되자, 순서를 정해 동물 100여 종, 700마리를 안락사하는 내용이었다. 여기에는 최악의 경우 일부 동물을 도살해 다른 동물의 먹이로 쓰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현재 체스터 동물원은 여러 사람의 온정이 모여 당장 동물 안락사 등의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됐지만, 여전히 세계 곳곳에는 사료가 부족해 죽어 나가는 동물원들의 동물들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