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알 낳으러 뭍으로 올라온 바다거북 6만4000마리…어떻게 셌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현지시간) 호주7뉴스는 지난해 말 주요 산란지인 레인섬(Raine Island)에 푸른바다거북 6만4000마리가 몰려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알을 낳기 위해 뭍으로 올라온 멸종위기 푸른바다거북의 모습이 공개됐다. 9일(현지시간) 호주7뉴스는 지난해 말 주요 산란지인 레인섬(Raine Island)에 푸른바다거북 6만4000마리가 몰려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작년 12월 세계 최대 산호초인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북쪽 레인섬에 멸종위기 푸른바다거북이 몰려들었다. 종족 번식을 위해 장장 620㎞ 대이동을 불사한 바다거북 수만 마리는 푸른 바다와 어우러져 장관을 이뤘다. 호주 퀸즐랜드주 환경과학부를 주축으로 한 공동연구팀은 즉각 개체 수 조사에 돌입했다.

▲ 사진=호주 퀸즐랜드 환경과학부

▲ 세계 최대 산호초인 호주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북쪽 레인섬에 푸른바다거북이 몰려 바다를 수놓았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그 결과 거북의 숫자는 예상치보다 2배 가까이 많은 6만4000마리로 집계됐다. 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재단 이사 안나 마스던은 “레인섬에서 바다거북 보호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의 관측이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번 결과를 멸종위기 바다거북의 개체 수 회복 신호탄으로 봐도 괜찮은 걸까? 또 연구팀은 어떻게 6만4000마리 바다거북을 한꺼번에 셀 수 있었을까? 그 실마리는 달라진 측정 방식에서 찾을 수 있다.

퀸즐랜드 환경과학부 앤드류 던스턴 박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드론(UAV)을 도입했더니 1.73배나 많은 거북이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측정 방식의 변화 때문일 뿐, 당장 개체 수 회복의 신호탄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 사진=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재단

▲ 사진=그레이트 베리어 리프 재단

기존에는 산란기를 맞아 해변에 둥지를 튼 바다거북 등딱지에 무해한 흰색 페인트를 칠해 숫자를 셌다. 중복 계산 방지를 위해 페인트를 칠한 거북을 기준으로 삼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페인트칠이 도리어 시선을 붙잡아 정확도를 떨어뜨렸다. 연구자 여러 명이 작은 배에서 일일이 그 수를 세야 하는 어려움도 있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팀은 고프로 수중촬영 방식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측정 결과를 토대로 드론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증명해냈다. 2000마리 바다거북 등딱지에 페인트칠을 하고 드론 촬영본을 분석해보니 예상치를 웃도는 6만4000마리라는 정확한 숫자가 도출된 것이다.

▲ 사진=바이오픽셀 해양재단

▲ 사진=바이오픽셀 해양재단

던스턴 박사는 “드론 도입으로 더 쉽고 빠르게 정확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영구적으로 보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인공지능과 드론 등 새로운 기술이 멸종위기 푸른바다거북을 더 효과적으로 관리할 묘안을 가져다준 셈”이라고 평가했다.

푸른바다거북은 10월 말부터 2월 사이 산란을 위해 뭍으로 올라온다. 성적 성숙기에 도달한 30년~50년령 암컷 개체는 5년~8년에 한 번 둥지를 튼다. 한 번에 100개 이상의 알을 낳지만 무사히 바다로 돌아가 생존하는 비율은 1000분의 1 정도다.

▲ 사진=호주 퀸즐랜드 환경과학부

▲ 지난해 12월 산란을 위해 호주 레인섬으로 올라온 푸른바다거북./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