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럽 유일한 도룡뇽…100년 사는 ‘아기 용’ 올름, 동굴에 첫 전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중부에 위치한 슬로베니아의 유명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 내 수족관에서 초희귀 도룡뇽이 처음으로 일반에 전시된다.

지난 1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일명 '아기 용' 혹은 '휴먼 피시'로 불리는 올름(olm) 3마리가 이날부터 특별히 제작된 수족관에 전시된다고 보도했다.

길이가 최대 35㎝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올름은 유럽 유일의 도룡뇽으로 이곳 포스토이나 동굴에만 서식한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카르스트 동굴인 20㎞ 길이의 포스토이나 깊은 곳에서 수백 만년 동안 인간 몰래 살아왔던 것. 흥미로운 것은 올름의 외모와 수명이다. 마치 새끼 용처럼 보이는 올름은 피부색이 인간과 비슷하며 수명도 무려 100년에 달해 휴먼 피시라고도 불린다. 특히 올름은 극단적으로 먹이가 부족한 동굴에서 오랜 시간 살아왔기 때문인지 10년 동안 먹지 않아도 생존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전시되는 올름들은 지난 2016년 부화한 21마리 중 3마리로, 하루에 단 30명 만 관람이 허락된다. 슬로베니아 당국이 갑자기 올름을 수족관에 넣어 전시하는 이유는 있다. 과거 포스토이나 동굴은 유럽 최대 규모인 연간 70만 명의 방문객을 끌어들였으며 '효자'는 바로 올름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개월 간 동굴 역시 폐쇄되며 큰 재정적 타격을 입었다.



특히 최근 슬로베니아는 유럽연합(EU) 가입국 중 가장 먼저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다. 이에 발맞춰 슬로베니아관광청도 11일 관광산업 활동을 본격화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곧 코로나19로 끊긴 관광객을 유혹할 '무기'로 올름이 활용되는 셈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