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촌과 강제 결혼한 이란 10대 소녀, 남편에게 참수 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 강제 결혼한 뒤 불륜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참수를 당한 채 처참하게 발견된 이란의 10대 여성

사촌과 강제로 결혼한 직후 다른 남성과 집을 나간 이란의 10대 여성이 참수당한 채 발견했다. 범인은 아내의 부정을 용서하지 못한 남편으로 밝혀졌다.

이란 인터내셔널 등 현지 언론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남성(23)이 이란 후제스탄주 아바단의 한 경찰서를 찾아왔다. 당시 이 남성의 손에는 피투성이의 칼이 쥐어져 있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부정을 저지른 아내를 직접 참수했다고 자백했다. 그가 참수한 아내는 결혼 당시 18살, 사망 당시에도 20세가 채 되지 않은 소녀였다.

조사에 따르면 사촌 관계인 두 사람은 1년 전 결혼식을 올렸지만, 결혼식을 올린 지 이틀 만에 어린 신부는 다른 남성과 집을 나가 돌아오지 않았다. 자신의 아내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분노를 감추지 못한 남성은 꼬박 1년 동안 복수의 대상인 아내를 찾아다녔다.

그리고 얼마 전, 남성은 이란 동북부의 한 도시에서 그토록 찾아 헤맨 어린 아내를 찾았고 그 자리에서 아내의 목을 베었다.

그는 경찰 조사 당시 “나 스스로 그녀를 포기할 만한 핑곗거리가 필요했다”며 잔혹한 살인의 동기를 밝힌 뒤 “참수한 아내의 시신은 인근 강가에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피해자는 가족의 강요 때문에 억지로 가해자인 남편과 결혼한 것으로 보이며, 가해자는 아내의 불륜을 용서하지 못해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란 현지 법은 남성이 아내와 다른 남성의 불륜을 확인했다면 살인을 저지를 수 있다고 보지만, 반면 남편과 헤어지려 한 어린 아내들은 사람들 사이에서 ‘도망간 신부’로 불리며 손가락질을 받기 십상이다.

▲ 결혼을 반대하는 아버지에게 잔혹하게 살해당한 14세 소녀 로미나 아슈라피

뿐만 아니라 강제 결혼과 조혼 등의 악습 및 이로 인한 명예살인 풍습이 여전히 남아 있어 이란 사회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난달에는 로미나 아슈라피라는 이름의 14세 소녀가 34세 남성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한 뒤, 소녀의 아버지가 이를 막기 위해 자고 있는 딸을 무참히 살해한 명예 살인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아버지는 자고 있던 딸을 낫으로 무참히 살해했고, 이 일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해시태그 ‘#로미나 아슈라피’ 운동이 벌어지며 추모가 이어졌다.



이슬람법상 가문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여성에 대한 명예살인을 허용하는 것이 매우 비인간적이라는 비판이 나온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까지 나서서 이를 처벌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라고 내각에 요청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