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병원 다왔는데…차안서 숨진 할머니, 오열하며 인공호흡하는 손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할머니가 병원을 코앞에 두고 사망했다./사진=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

멕시코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할머니가 병원을 코앞에 두고 사망했다. 9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milenio)는 손자와 함께 병원을 찾은 할머니가 차에서 한 번 내려보지도 못하고 그자리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사망한 할머니는 하루 전 갑작스러운 호흡기 증상에 시달렸다. 손자가 할머니를 모시고 멕시코시티종합병원으로 향했지만 할머니의 상태는 이동 중에도 계속 나빠졌다. 결국 할머니는 병원 앞에 도착하자마자 사망했다. 할머니를 포기할 수 없었던 손자는 마지막까지 인공호흡을 시도했지만 의식은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 사진=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

▲ 사진=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

의식이 희미해져 가는 할머니를 붙들고 오열하며 인공호흡을 계속하는 손자의 모습에, 차 밖에서 대기하던 방호복 차림의 병원 관계자들도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병원 근처에 있다 우연히 이 슬픈 광경을 목격한 사진가는 손자가 할머니를 살리기 위해 울부짖으며 ‘고귀한 입맞춤’을 계속했지만 소용없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후 할머니는 응급실로 옮겨져 공식 사망 선고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보고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 210여 개 국가에서 800만 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16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는 803만4461명, 사망자는 43만6901명이다. 남미에서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멕시코는 확진자 15만264명, 사망자 1만7580명으로 집계됐다.

▲ 사진=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세계 각국의 경계도 느슨해지는 모양새다. 미국과 영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가 이미 봉쇄조치를 완화했다. 하지만 확산세가 주춤했던 베이징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봉쇄 완화 이후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는 등 2차 유행 조짐이 보이는 만큼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5일 베이징 집단감염 사례에 대해 “중요한 사건”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 왼쪽부터 마이클 라이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50일 동안 별다른 지역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다가 이렇게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특히 베이징은 대도시라는 점이 가장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면서 상황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도 남반구에서는 이미 독감 시즌이 시작된 점을 지적하며 “코로나19와 독감이 같이 유행하는 것은 이미 과부하에 걸린 보건 시스템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만반의 대비를 주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