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인스타그램 알고리즘, 알고보니 ‘노출 사진’ 더 많이 추천한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스타그램 알고리즘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 SNS 사용자들은 사람들의 클릭을 유도하기 위해 양질의 콘텐츠와 함께 이른바 ‘알고리즘의 간택’이 필요하다고들 말한다. 알고리즘이 자동으로 사용자의 피드에 게시물을 올려주면 클릭으로 이어진다는 뜻인데, 이 알고리즘, 과연 얼마나 ‘정직’할까?

독일의 비영리단체인 ‘알고리즘 와치’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지원자 26명에게 특별한 활동 없이, 정기적으로 뉴스 피드 상단에 표시되는 게시물을 기록하도록 요청했다. 또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리는 사용자 37명에게는 어떤 사진이 가장 인기를 끌었는지를 기록하도록 했다.

연구진이 3개월 동안 총 2400여 장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노출 부위가 많은 사진이 그렇지 않은 사진에 비해 인스타그램 사용자의 피드에 추천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속옷 또는 비키니를 입은 여성의 사진은 그렇지 않은 사진에 비해 피드에 노출되는 확률이 54% 높았고, 남성 역시 상반신을 노출한 사진이 그렇지 않은 사진에 비해 피드에 올라올 확률이 28% 더 높았다.

반면 음식이나 풍경 사진을 올릴 경우, 노출이 있는 사진을 올릴 때와 비교했을 때 사용자의 피드에 보일 확률이 60%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인스타그램에서 노출이 심한 여성과 남성의 사진이 자주 등장하는지에 대한 이유가 될 수 있으며, 불법적이거나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콘텐츠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인스타그램의 정책과도 모순된다고 연구진은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인스타그램 측은 “해당 연구는 매우 소수를 대상으로 했을 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피드에 뜨는 게시물은 사용자의 과거 행동 패턴과 선호도에 따라 달라지는 것뿐”이라며 반박했다.

하지만 알고리즘 와치 측은 “사용자의 피드에 뜨는 선정적인 게시물은 ‘추천’과 ‘금지’ 사이의 미묘한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며, 편향된 컴퓨터 알고리즘에 의해 결정되고 있다”면서 “반나체의 여성과 남성의 게시물이 강조되는 이유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만 알고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인스타그램을 인수한 뒤 동일한 규정을 적용하고 있는 페이스북은 노출 사진 규제 조항을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지만, 일부 노출 게시물과 광고에 대해서는 직원이 일일이 검열할 수 없어 인공지능(AI)이 모니터링 하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