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가 간 ‘코로나19 확진자 교류’ 가능? 아르헨-칠레 협상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남미에서 초유의 국가 간 확진자 교류가 성사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7일(이하 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언론에 따르면 칠레의 하원의원 안드레스 몬트(국가혁명당)는 최근 의회에서 열린 보건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자국민을 아르헨티나로 넘겨 치료를 부탁하자는 제안을 했다.

몬트는 "병상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넘친다"면서 "칠레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아르헨티나에 협조를 요청해 확진자들이 아르헨티나에서 원정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군 수송기를 이용해 안데스산맥을 넘으면 감염 위험 없이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이송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제시했다.

칠레에선 최근 코로나19 확진지가 급증하고 있다. 17일 칠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5000여 명 늘어나면서 22만 명을 넘어섰다. 지금까지 발생한 누적 사망자는 3615명이다.

반면 인구가 칠레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아르헨티나의 누적 확진자는 3만4000여 명, 누적 사망자는 878명에 불과하다. 아르헨티나는 중남미에서 코로나19에 가장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방역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다.

몬트는 "(당장 급한 불을 끄고 나면) 8~9월엔 칠레에서도 코로나19가 수그러들어 병상에 여유가 생길 것"이라면서 "혹시라도 그때 아르헨티나에서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우리가 아르헨티나를 도울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르헨티나가 칠레를 돕는다면 그건 인도적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도 했다.

아르헨티나에선 논란이 불이 붙었다.

"때가 어느 때인데 코로나19 환자를 넘기겠다는 발상을 내놓는가" "칠레라면 지금 외국인 코로나19 확진자를 받아 치료해주겠는가" 등 비난여론이 절대 우세하지만 환자를 받아주자는 소수 의견도 나온다.

아르헨티나 남부도시 리오가예고스의 시장 파블로 그라소는 "칠레의 코로나19 환자를 받는 데 찬성한다"면서 "(의료시스템) 형편이 어려워 우리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게 왜 나쁜 일이나"면서 "생명을 구하는 일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칠레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온다면 건강보험증명을 요구하지 않고, 국적에 상관없이 치료해주겠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의 병상 가동률은 90%를 넘어서 사실상 여력이 소진된 상태인 반면 아르헨티나의 병상가동률은 50%를 밑돌고 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