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 ‘묻지마 폭행’ 용의자 잡고보니 상습범…103차례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뉴욕에서 90대 노인을 상대로 한 ‘묻지마 폭행’이 발생했다. 뉴욕경찰은 12일(현지시간) 맨해튼 거리에서 마주 오던 할머니를 밀친 혐의로 30대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에서 90대 노인을 상대로 한 ‘묻지마 폭행’이 발생했다. 뉴욕경찰은 12일(현지시간) 맨해튼 거리에서 마주 오던 할머니를 밀친 혐의로 30대 남성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맨해튼 한복판에서 92세 할머니가 쓰러졌다. 할머니를 밀친 건 라시드 브림마주(31)라는 남성으로 확인됐다. 그는 맞은편에서 보행기를 끌고 걸어오던 할머니의 이마를 다짜고짜 밀어 넘어뜨렸다. 폭행 충격으로 중심을 잃은 할머니는 넘어지면서 소화전에 머리를 부딪쳤다. 그러나 용의자는 비웃듯 뒤를 돌아보며 쓰러진 할머니를 그대로 지나쳤다.

할머니는 팔과 머리에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사건 이후 할머니는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처음에 벽돌 같은 물건으로 내리친 줄 알았다”면서 “너무 속상하다. 이 도시가 아주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외출하기가 꺼려진다. 혼자 다니기 무섭다”고 토로했다.

수사에 나선 뉴욕경찰은 며칠 후 브림마주를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체포된 브림마주가 올해만 3건의 ‘묻지마 폭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지난 2월 뉴욕 브롱크스의 한 도넛가게에서 30대 남성 얼굴을 주먹을 때려 체포된 그는 일주일 후 같은 상점에서 또다시 다른 30대 여성을 폭행해 체포됐다. 3월에도 20대 남성을 이유 없이 때려 유치장 신세를 졌다.

2012년과 2014년에는 성폭행 등 성범죄를 저질러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폭행과 절도 등 다양한 경범죄로 다음 달 재판도 앞두고 있다. 경찰은 그가 2005년 이후 103차례나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경험이 풍부해 경찰 조사에서도 여유를 보였다”며 혀를 내둘렀다. 현지언론은 묻지마 폭행으로 체포된 이력이 있는 전과자가 거리를 활보하다 애꿎은 90대 노인을 또 폭행했다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