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술집 파티서 코로나19 집단 감염된 美여성들 “종식, 아직 멀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술집 파티서 코로나19 집단 감염된 美여성들 “종식, 아직 멀었다”

미국 플로리다주(州)에 있는 한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여성 16명 모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CNN 등 현지매체가 17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여성은 지난 6일 잭슨빌 해변에 있는 ‘린치스 아일리스 펍’이라는 이름의 한 술집에서 친구의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후 일행 중 한 여성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아 양성판정이 나오자 나머지 친구들 역시 검사를 받았는데 모두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처음에 증상이 시작돼 그 사실을 페이스북에 먼저 공유했던 에리카 크리스프(40)는 같은 날 술집을 방문했던 또 다른 고객 20여 명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을 받았지만 누가 첫 번째 확진자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심지어 이날 술집에서는 일부 직원이 일행과 친분이 있어 접촉했었고 검사 결과에서도 양성판정이 나와 술집 직원 모두 검사를 받았는데 직원 총 49명 중 7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일행 중 세 명의 여성은 CNN 스타 앵커 크리스 쿠오모와의 온라인 인터뷰에서 얼굴을 드러내고 시청자들에게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을 지금이라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 술집에 갔다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세 여성. 에리카 크리스프(왼쪽부터 오른쪽으로)와 대라 스웨트 그리고 캣 레이턴의 모습.

이날 캣 레이턴은 쿠오모 앵커에게 “우리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종식은 실제로 준비되지 않았고 아직 너무 이르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얼굴은 먼저 공개한 크리스프는 “당시 우리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알지 못했고 시장과 주지사가 모든 것이 괜찮다고까지 말해 바이러스가 눈에 보이지 않으므로 잊고 있었다”고 후회했다.

대라 스웨트라는 이름의 친구도 “친구들이 잇달아 양성판정을 받았을 때 그저 두려웠다”고 회상했다.

이들 여성에 따르면, 당시 술집은 많은 사람으로 붐볐고, 마스크를 쓴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들은 또 일행 모두 양성판정을 받았고 몇 명은 독감 같은 증상을 보였지만 심하게 아픈 사람은 없었으며, 공통점이라고는 당일 그 술집에 갔다는 것뿐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1907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 223만4471명, 신규 사망자는 744명이 추가돼 누적 사망자 11만9941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CNN 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