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코로나, -4℃에서 20년, -20℃에서도 수개월 생존” (中전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영하 20℃의 저온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을 만큼 질긴 생명력을 가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공정원 원사이자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급 전문가인 리란주안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동부 항저우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공식 석상에서 해당 바이러스가 저온의 조건을 견딜 수 있는 탁월한 능력이 있어 더욱 쉽게 국가 간 전염을 우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는 특히 추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바이러스는 영하 4℃에서는 20년 동안, 영하 20℃에서도 몇 달 동안 생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냉동식품이 많은 해산물 시장에서 바이러스가 여러 번 발견된 이유를 설명할 수 있는 근거”라면서 “바이러스의 이러한 특징 때문에 국가 간 전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러 교수가 특히 수입 냉동식품에 대한 검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은 최근 수도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최근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베이징 신파디 시장의 수입연어 절단용 도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해당 바이러스의 유전자 서열이 유럽에서 온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19일 세계보건기구(WHO)까지 나서서 유럽에서 유행한 바이러스의 변종이 중국으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팬데믹 기간에는 바이러스와 그 변종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미국 뉴욕의 많은 바리어스가 유럽에서 유래했지만, 그렇다고 유럽이 반드시 근원지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베이징 집단 감염을 유발한 바이러스의 유전자는 유럽의 바이러스와 유전자와 서열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중국은 베이징 집단감염을 일으킨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럽에서 유입됐다며 사실상 유럽산 연어 수입을 중단했으며, 이에 대해 유럽 질병예방통제센터 대변인 지오바니 만카렐라는 베이징 집단감염의 발원지를 파악하려면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