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커” VS “주름 늘리지 말라” 벨기에도 마스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벨기에의 한 지방도시가 시민에게 배포한 마스크 탓에 곤욕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공영 VRT방송에 따르면, 최근 알스트시의 많은 사람이 트위터 등 사회관계서비스(SNS)상에 시지자체로부터 받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사진으로 공유하고 비난했다.



왜냐하면 공급된 마스크가 얼굴을 거의 다 가릴 만큼 너무 크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런 마스크는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데 있다.

최근 프랑스와 스페인 그리고 캐나다 등 일부 국가의 도시에서는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배포했지만, 벨기에 알스트시의 경우 예정 시기보다 거의 1개월 늦어서야 마스크를 배포할 수 있었다.

문제는 알스트시가 시민에게 배포할 마스크를 다른 시지자체와 공동으로 동플랑드르주(州)에서 일괄 구매할 때 사이즈를 전혀 고려하지 않아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많은 시민은 시지자체가 배포한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자기 얼굴이 거의 가려진 모습을 찍은 사진을 SNS에 게시했고, 이를 본 사람들은 “팬티 같다”, “낙하산이냐?” 등 조롱하는 말로 당국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토프 다스 알스트시 시장은 “당시 우리로서는 마스크를 확보해야만 했다”면서 “시 안에는 마스크를 제조하는 기업이 적어 주에서 공동 구매라는 수단을 선택했는 데 그 판단이 잘못이었다”고 해명했다.

결국 시 당국은 이번 문제에 대해 주 당국에 조사를 요구할 방침이지만, 이미 배포한 모든 마스크를 교환해줄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또 너무 큰 마스크를 받은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주름을 최대한 늘리지 말고 착용하라거나 마스크가 줄어들 때까지 뜨거운 물에 담가라와 같이 전혀 효과가 없을 것 같은 대책안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아베노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

한편 옆 나라 일본에서는 너무 작은 마스크를 배포해 비난을 샀지만, 아베 신조 총리는 여전히 꿋꿋하게 턱이 다 빠져나오는 문제의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