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아이들이 던진 돌에 알 잃은 백조, 충격 받고 세상 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0대 남자아이들이 던진 돌과 벽돌에 맞은 알들이 깨지고, 마지막을 남은 알 한개를 하염없이 바라보던 어미 백조.

▲ 아이들이 던진 벽돌(동그라미)에 깨진 알들을 바라보고 있는 어미 백조

눈앞에서 알을 잃은 어미 백조가 그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맨체스터이브닝뉴스 등 영국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그레이터맨체스터 지역에서 활동하는 야생동물보호단체 측은 제보를 받고 달려간 현장에서 숨이 끊어진 어미 백조 한 마리를 발견했다.

보호단체에 따르면 백조 부부 한 쌍은 그레이터맨체스터 볼턴 지역의 한 운하 주변에 둥지를 만든 뒤 이곳에서 알을 낳고 새끼가 태어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수컷 백조가 잠시 둥지를 떠난 사이, 어미 백조와 알을 습격한 것은 인근 지역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10대 남자아이들이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우연히 백조의 알들을 발견한 아이들은 벽돌과 돌 등을 백조의 둥지로 던졌다. 이 과정에서 어미 백조가 낳은 알 6개 가운데 3개가 완전히 깨져버리고 말았다.

어미 백조는 눈앞에서 알이 사라지는 모습을 모두 본 것으로 추정되며, 잠시 둥지를 떠났다가 돌아온 수컷 백조는 며칠 뒤 둥지를 떠나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이후에도 어미는 남은 알 세 개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꾸준히 백조 부부의 움직임과 건강상태를 관찰해 오던 야생동물보호단체가 현장을 찾았을 때, 살아남은 알은 단 하나에 불과했다.

그리고 약 일주일 전, 보호단체 측은 둥지 옆에서 숨을 거둔 어미 백조를 발견했다. 조사 과정에서 어미 백조는 알을 잃은 슬픔과 수컷이 떠난 후의 절망, 그리고 인근의 암탉과 오리, 닭 등의 위협으로부터 받은 스트레스 등이 상당했던 것으로 추정됐다.



야생동물보호단체의 샘 우드로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배우자를 잃은 백조가 그 상실감을 이기지 못하고 죽는 경우는 종종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일의 경우, 눈앞에서 알을 잃은데다 배우자가 떠나는 등 스트레스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백조의 둥지 및 알을 훼손할 경우 야생동물보호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