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바다에서 잃어버린 방수 카메라, 7년 만에 주인 찾은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에서 잃어버린 방수 카메라가 7년 만에 발견되어 주인에게 돌아간 사연이 화제다. 22일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의하면 이 놀라운 이야기는 시드니 본다이 해변에서 방수 카메라 한 대가 발견되면서 시작된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시드니에 사는 잰 캐들렉은 본다이 해변에서 방수 카메라 하나를 발견했다. 카메라를 둘러싼 방수 케이스는 약간 손상이 되어 있었지만 케이스 안에는 완벽한 방수 덕에 바닷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내부에 있는 카메라 자체도 깨끗해 보였다.

캐들렉은 호기심에 카메라에 있던 SD 메모리 카드에 담긴 동영상을 컴퓨터에 연결해 보았다. 깨끗한 화질 속에 담긴 영상에는 친구인 듯한 남성들이 본다이 해변을 관광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촬영날짜가 무려 7년 전인 2013년 10월 29일이었다.

캐들렉은 “혹시 이 남성들을 아는 사람이 있다면 연락을 해달라, 생각에는 브라질 국적이 아닌가 한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 속에 등장하는 남성들의 캡쳐 화면을 페이스북 본다이 동호회에 올렸다. 그리고 후에는 “동영상 속의 남성들이 사용하는 언어가 독일어 인듯하다”라며 글을 수정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글을 올린지 2시간 만에 카메라의 원주인으로부터 “당신은 정말 최고다. 그 카메라는 우리가 7년 전에 잃어 버린 것”이라는 댓글이 달렸다.

페이스북의 한 사용자가 캐들렉이 처음 올린 글을 브라질 동호회에 올렸는데 그 글을 읽은 한 사용자가 동영상 속의 남성을 알아보고는 해당 남성에게 연락을 취한 것. 동영상 속의 남성은 바로 카메라의 원주인인 필립 로라는 사람이었다.



필립 로는 캐들렉에게 놀라운 사실을 알려 주었다. 사실 필립 로와 친구들은 7년 전인 2013년 10월 29일 본다이 해변에 놀러 왔다가 바다에서 이 카메라를 잃어 버렸던 것. 결국 7년 동안 바다속에 잠겨 있던 방수 카메라가 해변까지 떠올랐는데 그 원주인을 찾는 데는 불과 2시간 밖에 걸리지 않았던 셈이다.

그리고 우연은 또 다른 우연을 낳았는데 방수 카메라를 발견한 캐들렉과 카메라 주인인 필립 로는 친구의 친구 사이였던 것. 그 둘은 서로 알지는 못했지만 중간에 서로 아는 친구가 있음을 발견했다. 캐들렉은 “카메라의 원주인을 찾게 해준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며 “소셜 미디어가 얼마나 강력한지 새삼 느꼈다”고 밝혔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