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택배가 뚫렸다’…베이징 택배기사 코로나19 확진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베이징 소재 택배기사 중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택배 기사는 일평균 50건의 택배 물류를 소화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시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중국 배달전문업체 ‘어러머’(饿了么) 소속의 남성 택배기사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남성이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약 850건의 택배를 배송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 당국은 해당 택배 기사의 확진 직후 해당 택배 지점을 폐쇄했다.

올해 48세의 A씨는 베이징시 차오양구(朝阳区) 샤오훙먼(小红门) 일부 지역의 택배를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매일 오전 7시부터 21시까지 일선 현장에서 배송 업무를 담당, 주로 이 일대의 식당에서 등에서 주문받은 조리된 음식물을 고객에게 전달해왔다.

A씨는 지난 19~22일 자정까지 실시된 베이징 시 소재의 택배 기사 전원에 대한 핵산 검사 중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 당국은 A씨가 21일 오전 9시 발열 증세를 보인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이동, 인근 병동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출동한 구급차에 탑승, 완전한 격리 상태에서 이동했으며 병동 이동 시 외부인과 차단된 상태였다고 시 당국은 밝혔다.

시 당국은 A씨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중점 지역으로 알려진 신파디(新发地) 농수산물 시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감염 경로 등을 추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시 위원회 선전부 쉬허젠 대변인은 “신파디 농수산물 시장과 관련이 있거나, 관련 인물들과 접촉한 내력이 있는 주민들에 대해 전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면서 “특히 각종 농수산물 시장과 요식업, 택배, 물류 업종에 종사하는 주민에 대해서는 반드시 전면적인 핵산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 당국은 빠르면 이달 28일까지 금융업 등 대면 서비스 업종 종사자에 대한 전수 검사가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주민들과의 직접 대면 접촉 사례가 많은 감염 중위험군의 업종 종사자에 대한 우선적인 핵산 검사가 실시가 예고된 상태다. 이들 금융 서비스업 종사자 가운데는 대형 은행으로 꼽히는 교통은행, 차오샹은행 등의 소속 직원 핵산 검사가 가장 먼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베이징시 보건건강위원회는 지난 12일부터 22일 자정까지 시 전역에 걸쳐 약 295만 명의 표본 추출이 완료된 상태라고 밝혔다. 보건건강위원회 측은 표본 추출이 완료된 295만 명의 주민 중 약 234만 2000명의 핵산 검사 결과 코로나19 ‘음성’을 확인했다고 공고했다. 나머지 표본 추출 인원에 대한 정밀 검사는 진행 중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 당국은 오는 25일 시작되는 단오절 연휴와 관련해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베이징시 위원회 선전부 왕제 부부장은 “올해 단오절 행사는 온라인 방식으로 실시될 예정”이라면서 “해당 영상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전국에 실시간으로 생방송 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오절 연휴 기간 동안 여행을 계획하는 등 기차표를 예매했던 주민들은 베이징 각 지역 기차역과 지하철 등에서 승차권 환불을 받을 수 있다”면서 “예매한 모든 기차표는 무료환불 절차를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전면적인 환불과정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베이징시문화여유국은 단오절 연휴 기간 외부 활동을 최소화하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과 손 세정제 사용, 1미터 이상의 사회적 거리 유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 금지 등의 안전 수칙을 공고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