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관광용으로 끌려가는 새끼, 코로 감싼 어미…코끼리 학대 여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국의 코끼리 학대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24일(현지시간) 세계동물보호협회(World Animal Protection, WAP)는 태국에서 관광용으로 사육되는 새끼 코끼리 8마리를 관찰한 결과 잔인한 ‘파잔’(Phajaan) 의식이 여전히 행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사진=WAP

태국의 코끼리 학대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24일(현지시간) 세계동물보호협회(World Animal Protection, WAP)는 태국에서 관광용으로 사육되는 새끼 코끼리 8마리를 관찰한 결과 잔인한 ‘파잔’(Phajaan) 의식이 여전히 행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WAP는 2018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몇몇 코끼리캠프에서 사육 실태를 관찰하고 영상으로 기록했다. 영상에는 ‘파잔’ 의식에 동원되는 새끼 코끼리의 현실이 고스란히 담겼다.

▲ 사진=WAP

‘파잔’은 코끼리가 사육사의 지시대로 움직이도록 야생성을 말살시키는 과정이다. 암컷 코끼리가 기계처럼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는 사이, 생후 2년이 된 새끼는 파잔 의식에 끌려간다.

몸이 묶인 어미는 사육사들이 휘두른 꼬챙이에 찔려 피를 흘리면서도 새끼를 빼앗기지 않으려 필사적으로 발버둥친다. 그런 어미와 생이별한 새끼는 밧줄에 메인 채 사정없이 찔리고 맞으며 관광에 동원될 준비를 한다. 이 과정에서 새끼 코끼리의 절반이 목숨을 잃는다.

살아남아도 결국 어미와 마찬가지로 코끼리 관광에 동원돼 온갖 혹사를 당한다. 관광객을 태우고 각종 쇼에 동원되며 일평생을 보낸다. 하루 종일 관광객을 실어 나르다 쓰러져도 ‘불훅’(Bullhook)이라 불리는 쇠갈고리에 찔려가며 죽을 때까지 묘기를 부려야 한다.

WAP는 이런 관습적인 학대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협회 측은 밧줄에 묶여 끌려가는 새끼를 코로 감싼 어미와, 쇠갈고리에 찔리며 끌려가는 새끼 코끼리를 목격했다.

협회 관계자는 “코끼리는 지능도 매우 높고 어미와 새끼 사이의 유대감도 인간과 비슷하다. 그러나 우리가 촬영한 영상에서 볼 수 있듯 태국에서는 불과 생후 2년된 새끼가 어미와 떨어져 다시는 보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야생으로 돌아갈 수 없는 코끼리를 보호하고 있는 코끼리 캠프들은 관광사업으로 수익을 내고, 관광객들은 그로 인해 코끼리 보전을 돕고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사실 잔인한 코끼리 관광의 수요를 계속 제공하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 사진=change.org

세계동물보호협회 야생동물 총괄 책임자 오드리 멜리아는 “멸종위기 코끼리가 오락거리로 잔인하게 이용당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관광산업이 잠시 중단됐지만, 팬데믹이 끝나면 관광은 다시 재개될 것이다. 지금이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할 최적의 기회”라고 호소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국 전역의 코끼리 캠프에는 약 2800마리의 코끼리가 서식하고 있으며 대부분 비슷한 과정을 거쳐 관광에 동원된다. WAP 측은 “사람들에게 죄의식을 느끼게 하려는 것이 아니”라면서 “앞으로 이런 잔혹한 학대에 기여하지 않도록 사람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는 말을 남겼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